비명계 반발에 이재명도 공세 “검찰 정적 제거 수단으로 권력 남용"

  • 0

"남욱 연기하도록 검찰이 연기 지도를 한 것 아닌가"
박영선·조응천 비명계, 이재명 향해 잇달아 비판 목소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회복지연과 유동성 위기 소상공인·자영업자 긴급지원을 위한 간담회'에서 김태년 민생대책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회복지연과 유동성 위기 소상공인·자영업자 긴급지원을 위한 간담회'에서 김태년 민생대책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내 비이재명계 의원들이 잇달아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비판하자 이 대표는 한층 더 강하게 검찰에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7일 최고위원 회의에서 측근들과 자신을 향한 검찰 수사를 두고 "(검찰이) 목표를 정해 놓고 조작을 해서 정치 보복, 정적 제거 수단으로 국가 권력을 남용하는 것은 결코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검찰의 창작능력이 형편없다고 말씀드린 바 있는데 지금 보면 연출능력도 참 형편없는 것 같다"며 "(대장동 의혹 관련 민간개발업자인) 남욱이 연기하도록 검찰이 연기 지도를 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비꼬았다. 남 씨가 최근 재판에서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성남시장 재선에 도전했던 이 대표에게 최소 4억원을 건넸다고 진술한 것을 '연기'라고 비판한 것이다.

이 대표는 아울러 "권력을 남용하는 공포정치로 민주주의가 질식해 가고 있다"며 "국가정보원이 대통령 지시에 따라 고위 공직 대상자를 광범위하게 신원 조회할 수 있도록 시행규칙을 개정했다고 한다. 국정원에도 정치 개입의, 불법 사찰의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서는 "정부 여당의 해결 노력이 보이지 않는다"며 "여야 양당과 화물연대 간 3자 긴급 중재 회동을 제안한다. 정부 여당의 대승적 결단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