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승강장 틈에 낀 쇼핑 카트 빼내다 '스파크' 번쩍

  • 0

상황 수습되자 카트 끌고 온 노인은 사과 없이 자리 떠

직원들과 시민들이 카트를 빼내려는 과정에서 스파크가 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직원들과 시민들이 카트를 빼내려는 과정에서 스파크가 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하철 7호선에서 한 노인이 쇼핑 카트를 끌고 지하철에 탑승하려다 카트 앞바퀴가 승강장 틈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하철 7호선에서 한 노인이 쇼핑 카트를 끌고 지하철에 탑승하려다 카트 앞바퀴가 승강장 틈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하철 7호선에서 한 노인이 쇼핑 카트를 끌고 지하철에 탑승하려다 카트 앞바퀴가 승강장 틈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직원들과 시민들이 카트를 빼내려는 과정에서 스파크가 튀는 등 위험한 상황도 연출됐다.

6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7시 41분쯤 노원역 하행선에서 쇼핑 카트 앞바퀴가 열차와 승강장 사이에 빠졌다.

사고는 한 노인이 배추 등 식자재를 담은 카트를 끌고 지하철을 타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서울교통공사 관제 센터는 사고 상황을 접수한 뒤 해당 열차를 정지시켰다.

또 비상 상황에 대비해 해당 칸에 탑승하고 있던 승객들을 다른 칸으로 이동시키고, 뒤에 오는 열차 운행도 중지했다. 이후 119에 신고했다.

노원역장을 포함한 직원들과 시민들은 119구조대가 올 때까지 열차를 밀어 쇼핑 카트를 꺼냈다.

당시 현장 상황은 SNS에 고스란히 전달되기도 했다.

영상 속 객실 내부에는 배추 등 식자재가 널브러져 있었고, 직원들은 카트를 이리저리 움직여 빼려고 했다. 직원들이 카트를 빼는 도중 바퀴가 낀 승강장 아래쪽에서 스파크가 튀는 위험한 상황도 나왔다. 시민들은 힘을 합쳐 열차를 밀었고, 벌어진 틈으로 쇼핑 카트를 빼냈다.

일부 시민은 카트를 끌고 온 노인에 대해 분노하기도 했다.

현장에 있던 것으로 추정되는 한 목격자는 자신의 SNS에 카트를 끌고 온 노인을 저격하며 "처벌 제대로 받아라. 카트 꺼내자 죄의식 전혀 없이 배추 챙겨 가려던 할머니. 도와주시는 분들 감전되면 사망할 수도 있다고 소리치고, 주변 분들 다 오셔서 지하철 밀고 난리 났는데 미안한 건 하나도 없이 서 있었다"고 주장했다.

다른 목격자도 "얼마나 놀랐는지 아직도 생생하다. 그 많은 사람에게 충격을 줬는데도 미안하다는 말 없는 (모습을 보니) 기가 막히더라"고 글을 썼다.

공사 측은 카트를 빼낸 뒤 열차를 점검했고, 추가 피해가 없어 정상 운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 사고로 열차가 14분 정도 지연된 것으로 알려졌다.

카트를 끌고 온 노인은 다시 열차에 탑승하지 않고 밖으로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