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강 예견했던 서튼 "한국 선수들 최선 다했다…고개 떨꿀 필요 없다"

  • 0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후반 백승호가 골을 넣은 뒤 동료 선수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후반 백승호가 골을 넣은 뒤 동료 선수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족집게 전문가'로 이름을 날리고 있는 BBC 축구 분석가 크리스 서튼이 브라질전에 패배한 한국 대표팀에 "스스로 자랑스러워 해도 된다. 골을 넣었고 끝까지 플레이했다"고 높이 평가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피파랭킹 1위 브라질과 경기를 벌여 1-4로 패했다.

한국의 16강 진출을 예상하는 등 족집게 전문가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서튼은 0-4로 뒤진 전반전이 끝난 뒤에는 "이건 8-0이었을 수도 있고, 그랬어야 했다"며 "브라질은 낭비가 심했다. 이것은 대회 수준이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4점차에도 끝까지 싸워 1골을 만회하고 경기가 마무리되자 "한국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고, 마지막에 골도 만들었다"며 "고개를 떨굴 필요가 없다"고 긍정적 평가를 남겼다.

후반 골망을 흔든 백승호의 중거리 슛에는 "엄청난 골이었다"라며 "25야드(약 23m) 밖에서 때린 슈팅은 알리송조차 막을 수 없었다"라고 호평했다.

브라질이 후반에 주전급을 대거 교체하자 "브라질은 후반에 힘을 빼고 있다. 그들은 다음 경기 크로아티아와의 8강전을 생각하고 있다. 브라질은 전반에 이미 승리하기에 충분할 정도로 잘 했다"고 평가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