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증에 총장 직인 대신 환경단체 직인 찍은 서울시립대…학생증 발급 중단

  • 0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서울시립대학교가 지난달까지 3년 7개월 동안 대학 총장 직인이 아닌 환경운동단체 도장이 찍힌 학생증을 발행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서울시의회 박강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시립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시립대는 2019년 4월 23일부터 올해 11월 11일까지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의인'이라는 문구의 직인을 학생증에 넣어 발행했다.

학생증 오른편 하단에는 '서울시립대학교 총장' 문구 옆 빨간색 직인이 찍혔다. 문제는 총장 직인이 아니라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의인'이라는 직인이 찍혔다는 점이다.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은 환경운동연합의 지역조직 중 하나로 천안과 아산 일대 자연환경 모니터링, 탄소중립 촉구 캠페인 등을 하고 있는 곳이다.

모든 학생증에 동일한 디자인이 적용되고, 시립대에 매년 1천700여명의 신입생이 입학하는 것을 감안하면 7천명 가까운 학생이 엉뚱한 직인이 찍힌 학생증을 받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시립대는 3년 반이 넘도록 잘못된 직인을 발견하지 못하다 지난달 한 학생이 민원을 제기한 후에야 문제를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립대는 2018년께 학생증 디자인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당시 용역 업체가 디자인 시안에 예시로 넣은 도장을 그대로 사용했다고 해명했다. 학생증에 들어가는 직인 크기가 가로 세로 각각 5mm로 작아 육안으로 확인이 어려웠다고 한다.

시립대 관계자는 "2019년 입학한 신입생부터 해당 학생증을 발급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 총 몇 개가 배포됐는지는 각 과를 통해 파악하는 중"이라며 "외부에서 신분 확인 등을 할 때 주민등록증과 운전면허증을 주로 사용하고 학생증은 인정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큰 문제는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립대는 현재 학생증 발급을 중단하고, 디자인 교체 작업에 들어갔다. 이달부터 총장 직인이 찍힌 신규 학생증을 발급해 내년 2월까지 전면 교체할 계획이다.

시립대에 따르면 학생증 1장당 교체 비용은 1만원 가량으로, 전체 재발급엔 7천만원 가량의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박강산 시의원은 "시립대에서 이와 같은 황당한 행정 실수가 발생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동일한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세심한 원인 규명은 물론 추후 개선과정에서도 주무 부서 간 면밀한 검토가 필요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