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이재명 개인적 문제에 당이 지나치게 몰두했다간 희생 치를 수밖에"

  • 0

비명계 분당 가능성엔 "과한 소리…선거 1년 앞두고 바보 같은 짓 안 할 것"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법 리스크'에 민주당이 '단일대오'로 맞서는 상황에 대해 "당이 지나치게 몰두했다가는 당이 상당히 희생을 치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2일 저녁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나와 '이 대표가 대표직을 사퇴하고 수사에만 집중하는 게 어떻겠느냐는 일각의 주장이 있다'는 진행자 질의에 "자기의 문제이기 때문에 본인이 제일 잘 알 것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의 거취에 대해 "최종적으로 당에 플러스냐 마이너스냐를 생각해서 대국적인 결심은 (이재명 대표) 본인이 해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재명 대표 측근 수사와 함께 이 대표 역시 소환조사를 받지 않겠냐는 전망이 나온다'는 지적에는 "확실한 증거가 아직은 안 나왔으니까 지금 답보 상태에 있고 계속해서 그쪽을 추적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법적인 문제는 이재명 지금 대표의 개인적인 문제라고 생각한다. 검찰이 얼마만큼 수사기능을 발휘해 결론에 도달할 거라는 걸 지켜봐야 한다고 생각을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은 "그 자체가 민주당하고 특별히 관계를 연결시켜야 할 필요는 없지 않나"라며 민주당이 '대표 지키기'에 매몰돼선 안 된다는 취지로 조언했다.

그는 "정당이라는 것이 어느 사람에 충성하려고 하지 말고, 대국민을 상대로 정당의 기능을 발휘해야 한다. 최근에 와서 가장 한심스럽게 보이는 게, 야당과 싸우는 게 여당은 아니다. 여당은 국민을 상대로 일을 해야 국민이 호응을 하는 거다. 밤낮 야당과 입씨름만 하는 식으로 여당 기능을 해선 안 된다"고 짚었다.

아울러 정치권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비명계(비이재명계) 인사들의 분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건 너무 과한 소리"라며 "민주당이 분당되기를 바라는 쪽도 있긴 있을 거다. 그러나 그건 너무 성급한 판단이다. 선거를 1년 정도 남기고 분당돼서 도움이 된다고 얘기하는 게 없다. 그 사람들도 정치를 오랫동안 한 사람들이기 때문에 그렇게 바보 같은 짓은 안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