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여러분들 우릴 포기하지 않았다, 대한민국 사랑합니다"

  • 0

대표팀 선수들, SNS로 16강 진출 기쁨 만끽
기념사진 찍다 태극기 밟은 송민규는 사과 "각별히 주의하겠다"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SNS를 통해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의 기쁨을 드러내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포르투갈과의 H조 최종전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우루과이와 가나의 경기가 2-0으로 종료되며, 16강 진출이 확정되자 선수들은 SNS를 통해 기쁨을 공유했다.

'캡틴' 손흥민(토트넘)은 경기 후 팀 선수들과 함께 환호하는 사진을 인스타그램 계정이 올렸다. 손흥민은 "저희는 포기하지 않았고 여러분들은 우릴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대한민국 사랑합니다"라며 감동을 전했다.

손흥민의 게시물에는 3일 오전 11시 30분 현재 250만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았다.

극적인 결승골의 주인공 황희찬도 경기 후 태극기를 들고 찍은 단체 사진과 라커룸에서 선수들이 함께 활짝 웃는 모습을 담은 사진과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라는 글을 남겼다.

황희찬은 또 "정확히 20년 전 꿈꿨던 무대였다"며 "20년 후 팀 동료, 가족, 국민들과 함께 자랑스러운 순간을 만들 수 있어서 매우 행복하다"고 썼다.

황인범은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이 지금, 이 순간을 즐기시기를. 감사합니다"라고 말했고, 핵심 수비수 김민재는 "자랑스러운 팀"이라고 글을 남겼다.

월드컵 출전으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조규성은 "중요한 것은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고 쓰인 태극기를 어깨 뒤로 들고 찍은 사진을 공유했다.

이재성은 "대한민국 사랑합니다. 다시 오지 않을 이 순간을 계속해서 즐겨봅시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고 라고 남겼고, 김영권은 "대한민국 모두가 이뤘습니다"라고 전했다. 황의조는 "자랑스러운 팀 대한민국"이라고 썼다.

단체 사진을 찍으며 태극기를 발로 밟았던 송민규는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경기 종료 후 너무 기쁜 나머지 경황이 없어 태극기를 밟았다는 것조차 인지하지 못했다"며 어떤 상황에서도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각별히 주의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