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돌아온 '우리형'…호날두의 빛난(?) 어시스트→장렬한 퇴장

  • 0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한국 김영권과 권경원이 호날두를 수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한국 김영권과 권경원이 호날두를 수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날강두' 고맙다. 다시 '우리형'이라고 부를게."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한국과의 경기에서 한국팀의 첫골을 어시스트(?)한 후 무득점으로 그라운드를 떠났다.

호날두는 3일(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에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포르투갈은 전반 5분 만에 히카르두 호르타(브라가)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하지만 호날두의 모습은 쉽게 보이지 않았다. 중앙 수비수 권경원(감바 오사카)과 김영권(울산)에 막혀 고전하는 모습이었다.

심지어 호날두는 전반 27분 수비 실책으로 한국의 동점골에 기여하기도 했다.

이강인(마요르카)의 코너킥이 호날두의 등에 맞고 떨어지자 김영권(울산)이 이를 놓치지 않고 동점골로 연결시켰다.

박지성 SBS 해설위원은 한국의 동점골 장면을 두고 "지금은 호날두가 어시스트를 해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전반 막판에는 김승규 골키퍼와의 1대1 득점 기회를 맞았지만 회심의 다이빙 헤더가 골문을 크게 벗어났다.

득점 욕심이 큰 호날두는 끊임없이 득점을 노렸지만 경기 내내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결국 후반 19분 무득점으로 안드레 실바와 교체됐다.

교체 후 벤치에 멍한 표정으로 앉아 있는 호날두의 모습이 카메라에 여러번 잡혔다.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 닷컴'은 호날두에게 평점 5.1점을 부여했다. 이날 양팀 통틀어 최악의 경기력으로 평가됐다.

영국 BBC는 "한국은 호날두의 도움을 받아 동점이 됐다. 포르투갈은 호날두로 인해 끔찍한 세트피스 수비를 보였다. 아직 경기는 끝나지 않았다"고 호날두의 경기력을 혹평했다.

한국 16강 진출에 적지 않은 공(?)을 세운 호날두는 과거 '노쇼'로 한국팬의 마음을 아프게 한 적이 있다.

호날두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유벤투스 소속이었던 지난 2019년 K리그 연합팀과의 친선경기 당시 마지막까지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당시 호날두가 최소 45분 이상 출전한다고 홍보되며 많은 팬들이 현장을 찾았지만 끝내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않아 '날강두'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