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서 또 '마약', 이번엔 황하나 사촌…재벌 3세들까지 공범

  • 0

마약 투약 및 공급 혐의로 구속기소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남양유업 창업주의 손자가 상습 마약 투약과 공급 혐의로 최근 구속 기소됐다. 남양유업은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에 이어 또 한 번 '3세 마약 리스크'에 직면하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신준호 부장검사)는 지난달 15일 홍모(40)씨를 대마초 소지 및 상습 투약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 법률 위반)로 구속기소했다.

남양유업 창업주 고(故) 홍두영 명예회장의 손자인 홍씨는 단순 투약뿐 아니라 지인들에게 대마초를 나눠 준 뒤 함께 피운 혐의도 받고 있다.

특히 홍씨의 공범 중에는 재벌 기업 총수 일가 3세가 다수 포함돼있어 '재벌 3세 마약 스캔들'이 터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검찰 수사 선상엔 10명 안쪽이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아직 드러나지 않은 재벌가 3세들의 마약 혐의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망을 넓히고 있다. 수사 경과에 따라 사법처리 규모가 두 자릿수까지 늘어날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검찰은 수사에 속도를 내 이달 중순 사건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남양유업 창업주 일가에서 마약 사건이 터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는 2015∼2018년 전 연인인 가수 박유천 씨 등 지인과 필로폰을 여러 차례 투약한 혐의로 2019년 항소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집행유예 기간이던 2020년 또다시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적발됐고, 올해 2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 8개월을 확정받았다.

한편 홍씨는 마약 수사 경험이 풍부한 검찰 출신 전관 변호사를 선임해 1심 재판을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씨 사건을 맡은 변호사는 서울동부지검 재직 당시 힙합 가수 범키 등을 마약 투약 혐의로 수사해 구속기소 했고,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사위 마약 의혹도 수사했다.

홍씨의 첫 재판은 이달 23일 열린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