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시민단체 “대형마트 의무휴업 일방적 변경시도 중단하라”

  • 0

노조 "이해당사자의 지위 인정 및 의무휴업 변경 중단 요구"

2일 오전 11시쯤 찾은 중구 동인동 대구시청. 대구시민단체와 대형마트 노조 등이
2일 오전 11시쯤 찾은 중구 동인동 대구시청. 대구시민단체와 대형마트 노조 등이 "대형마트 의무휴업 일방적 변경시도를 중단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심헌재 기자.

대구 시민단체와 대형마트 노조 등이 대구시의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변경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마트노조 대경본부, 민주노총 대구본부, 진보당 대구시당 등 대구 8개 시민단체와 노조는 2일 대구시청 동인청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대형마트 의무휴업을 일방적으로 변경하려는 움직임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서 황순규 진보당 대구시당 위원장은 "의무휴업은 변경돼야 할 것이 아니라 확대돼야 한다. 한 달에 2번이 아니라 4번 쉬어야 하고, 휴업일을 평일로 변경해서도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은영 마트노조 대경본부 사무국장도 "지역 마트노동자들은 각 구청과 매장 앞에서 선전전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며 "일요일 의무휴업을 지키기 위한 투쟁을 계속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10월 대구시는 대통령실 국무조정실의 제안에 따라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평일로 바꾸는 안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의무휴업일 변경은 유통산업발전법과 각 지자체별 조례에 따라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 등 이해 당사자 간의 합의 절차에 따라 지자체장이 정하도록 돼있다.

이와 관련, 대구시 관계자는 "현재까지 의무 휴업 변경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논의된 사항은 없다"고 설명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