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조영남 "그 땐 몰랐어, 두 아들에 평생 미안한 마음"

  • 0

버킷리스트 중 하나 “윤여정과 다시 편한 친구로 만나고파”
남은 인생 허락한다면 “더 좋은 화투 그림 남기고파”

[매일 관풍루] 화투는 예술, 조영남은 외계인 | 가수 조영남 출연
가수 조영남이 TV매일신문 유튜브 생방송 '관풍루'에 출연해 두 아들에 대한 미안함을 고백했다. TV매일신문 제공
가수 조영남이 TV매일신문 유튜브 생방송 '관풍루'에 출연해 두 아들에 대한 미안함을 고백했다. TV매일신문 제공

평생 논란과 구설수로 화제가 끊이지 않았던 가수 조영남이 28일 TV매일신문 유튜브 생방송 '관풍루'(미녀와 야수 시즌2)에 출연, 두 아들에 대한 평생 죄지은 심정을 고백했다.

조영남은 TV매일신문 진행자 야수(권성훈 앵커)의 '평생 누구에게 가장 미안하냐?'(전처 윤여정을 염두해두고 한 물음)는 댓바람 질문에 의외로 "당시 이혼할 때는 두 아들조차 눈에 보이지 않았다. 지금은 두 아들과 만날 수 없으니, 그것이 가장 마음이 아프다"고 답했다. 더불어 그는 "제 버킷리스트 중에 하나가 윤여정과 다시 친구가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영남은 내 마지막 꿈은 "전 아내와 두 아들 그리고 입양한 수양딸과 함께 그립던 곳에 소풍가는 것"이라며 "가족과 핏줄에 대한 소중함이 죽음이 가까워 올수록 더 크게 다가오며, 정말 평생 큰 후회가 되는 일"이라고 털어놨다.

평생 부정적 논란(첫 결혼과 이혼, 재혼 후 다시 이혼, 화투 그림 대작 논란 등)이 대중에 회자된 것에 대해서는 "연예인으로 살다보니, 그만큼 국민들 관심이 많은 것이라 생각한다. 후회없이 살려고 제 삶에 충실했는데, 결과적으로는 많은 욕을 먹었다. 그것조차 내 삶의 일부(안티도 나의 힘)"라며 겸허하게 받아들였다.

미녀(정소하 아나운서)와 야수(권성훈 앵커)가 진행하는 '관풍루'에 출연해 78년 파란만장한 삶을 되돌아 본 조영남 가수. TV매일신문 제공
미녀(정소하 아나운서)와 야수(권성훈 앵커)가 진행하는 '관풍루'에 출연해 78년 파란만장한 삶을 되돌아 본 조영남 가수. TV매일신문 제공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밤새 안녕'이라고 내일 무슨 일이 일어날 지도 모른다. 하지만 생이 허락하는 동안 화투를 포함해 더 멋진 그림을 남기고 싶다. 가수로서 또 화가로서 큰 재능을 준 하나님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조영남은 이날 오후 7시 매일 탑리더스 아카데미 주최로 열린 '토크 콘서트'를 통해 가족에 대한 회한 뿐 아니라 관객과 호흡하며 배꼽 잡는 토크로 멋진 공연을 선사했다. 테너 임철호, 소프라노 임영인, 가수 겸 교수 이화숙도 조영남과 함께 멋진 앙상블 공연을 선보였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