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범수 "촛불연대, 서울시 보조금 받아 중고생에 친북 강연"

  • 0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퇴진 집회를 열었던 '촛불중고생시민연대(촛불연대)'가 서울시로부터 예산을 지원받아 중·고등학생에게 친북 성향 강연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촛불연대가 지난해 서울시에서 '청년프로젝트 지원사업'과 '시민학습 프로그램 지원사업' 명목으로 총 5천475만원의 보조금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촛불연대는 '청년프로젝트 지원사업'에서 중고생·대학생 인터넷 기자단을 운영하겠다며 서울시 예산을 지원받고, 기사 교육을 명목으로 친북 성향 인터넷매체 인사를 연사로 초청했다.

서 의원은 이 단체가 강연에 참여할 중고생과 대학생을 모집하기 위해 "봉사 시간 100시간을 지급한다"고 홍보했다고 주장했다.

촛불연대는 '시민학습 프로그램 지원사업'에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유죄를 받은 탈북민 김모 씨를 청소년 대상 강연에 강사로 초청하기도 했다.

서 의원은 또 촛불연대가 서울시 보조금을 횡령한 정황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서 의원에 따르면 촛불연대는 '청년프로젝트 지원사업' 인건비로 지난해 6월부터 11월까지 주 5일 근무한 상근인력 2명에게 2천400만원을 지급했다고 신고했다. 그러나 이들은 당시 대학에 다니고 있어 상근 근무가 어려웠다.

서 의원은 관련 의혹에 대한 서울시의 조사를 촉구했다.

서울시는 "촛불연대의 비영리민간단체 등록 취소와 보조금 환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작년 (오세훈 시장 취임 전) 시장 권한대행이 있을 당시 공모한 사업을 통해 보조금을 받은 것"이라며 "촛불연대 활동 논란과 관련해 별도의 감사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촛불연대는 최근 서울 도심에서 윤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주관한 단체다. 이 단체의 대표는 옛 통합진보당 청소년 비대위원장 출신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