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홍, '이상민 해임건의안' 발의 민주당에 "막가파식 정치행태"

  • 0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전 청와대 이전 태스크포스(TF) 팀장). 연합뉴스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전 청와대 이전 태스크포스(TF) 팀장). 연합뉴스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30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당론으로 발의하자 "진실을 묻고 재발방지책을 요구할 주무장관을 탄핵부터 시키겠다는 막가파식 정치행태"라고 비판했다.

'친윤계'로 분류되는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상규명과 재발방지가 국정조사의 목적이자, 본연의 존재가치다"며 "처벌을 목적으로 한 책임추궁이 (국정조사의) 목표였다면 경찰 수사가 이루어지고, 그 결과에 따라 처벌이 이루어지는 것을 지켜보면 될 일이었다"고 적었다.

윤 의원은 "그런데 과연 민주당이 그런 목적으로 국정조사를 주장했겠느냐"며 "또 다른 '참사의 정치화' 도구로 국정조사의 이름을 오염시킬 것이 분명했기에, 저는 반대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재명의 대장동 비리 수사를 덮고 방탄 목적의 국정조사가 될 것이 분명했다. 예상한 것에서 한치도 벗어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국정조사 실시가 국회를 통과하자마자 행안부장관 해임, 탄핵 운운 그 속내를 드러냈다"며 민주당을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재발방지책 마련은 고사하고, 제대로 진상규명을 할 생각 자체가 없었던 것"이라며 "국정조사를 통해 행정적 책임이 약한 것으로 드러나면 정치적 책임을 물을 명분이 약해질까 두려워한 것"이라고 비꼬았다.

윤 의원은 "이태원 참사 책임을 회피하는 공직자는 아무도 없다"며 "수사를 통해 법적 책임을 따지고, 정확한 진상조사를 하고, 진정한 재발방지책을 마련한 후에 그 책임을 물어도 늦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식으로 정쟁화하고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며 "민주당은 이성을 회복하고 더 이상 국민적 비극의 정치적 이용을 중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오후 '이태원 압사 참사' 책임을 물어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고 이번 주 열리는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늘 헌법이 부여한 국회 권한으로 이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고 이번주에 열리는 본회의에서 처리하겠다"며 "해임건의안 (가결) 이후에도 자진사퇴하지 않거나 대통령이 거부하면 민주당은 내주 중반에는 탄핵소추안을 발의해서 이번 정기국회 내 반드시 가결시키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4시쯤 국회 본관 의안과에 해임건의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