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 제주, 동남아 오가는 남쪽 항공로 편도 탈피…제주~부산 남해항공로 복선화 조치

  • 0

남해 항공로 300㎞ 복선화…안전성·운항 효율성 향상 기대…이산화탄소 배출 2만8천t 감소

국토교통부는 항공 안전성과 운항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12월부터 제주~부산 남해 항공로(A586) 약 300㎞를 복선화한다고 30일 밝혔다. 기존 제주~부산 남해 항공로는 단선 항공로로, 마주 보는 항공기 간 고도를 분리해 운항하는 방식으로 운영돼왔다.

남해 항공로는 제주~부산 뿐만 아니라, 제주~대구 국내선, 그리고 대구와 부산에서 태국, 싱가포르, 필리핀 등 동남아로 향하는 국제선 역시 이용하는 구간이다. 이번 조치로 대구공항을 오가는 항공기의 운항 효율성과 안전성, 정시성이 크게 향상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30일 국토부에 따르면 단거리를 운항하는 항공기는 이륙 후 지속 상승해야 연료 효율을 높일 수 있지만, 단선 항공로에서는 반대 방향 항공기와의 분리를 위해 중간에 수평 비행을 유지해야 해서 연료 효율이 떨어진다.

항공로 복선화를 통해 A320 기준 연간 88억원 상당의 연료비가 절감되고 2만8천t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항공로 복선화를 통해 제주 방향과 부산 방향이 분리 운영돼 항공기 상승과 하강 중에 발생할 수 있는 항공기 간 근접 가능성도 차단할 수 있고, 정시성 향상과 지상 지연 감소 등의 효과도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복선화를 위해 항공로에 인접한 군(軍) 사용 공역을 조정했고, 항공사를 대상으로 항공로 변경에 따른 운항 환경 변화를 설명했다.

하동수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관계부처와 협의해 공역과 항공로 혼잡을 완화하겠다"며 "항공기가 안전하면서도 경제적으로 운항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