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포르투갈 이겨도 16강 갈까말까…가혹한 '경우의 수'

  • 0

포르투갈, 승점 6점으로 16강 진출 확정
한국은 조별 리그 최종선서 포르투갈 잡아도 탈락 가능성↑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대표팀 조규성이 헤더슛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대표팀 조규성이 헤더슛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제 더는 물러설 곳이 없다. 사상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을 달성하기 위해선 '정통의 강호' 포르투갈을 꺾어야만 하는 한국이다.

한국이 속한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이 일제히 끝나면서 각 팀의 16강 진출 가능성도 어느 정도 윤곽이 잡히고 있다.

먼저 2연승을 달린 포르투갈은 승점 6점으로 16강 진출을 조기에 성공했다. D조의 프랑스와 G조의 브라질에 이은 이번 대회 세 번째 16강 확정 팀이다.

포르투갈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후반전에 혼자서 2골을 책임진 브루누 페르난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원맨쇼를 앞세워 우루과이를 2대 0으로 물리쳤다.

페르난드스는 54분 하파엘 게헤이루(도르트문트)가 내준 공을 문전으로 쇄도하던 호날두의 머리를 겨냥해 크로스를 올렸는데, 이게 문전으로 뛰어든 호날두 머리에 닿지 않고 그대로 골대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페르난드스는 후반 추가시간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해결하면서 팀의 2점차 승리를 견인했다.

이보다 몇 시간 앞서 한국 축구대표팀은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경기에서 가나에 2대 3으로 패배했다.

이로써 가나는 승점 3점(1승 1패)으로 포르투갈의 뒤를 이었다. 3위는 한국, 최하위는 우루과이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승점 1점(1무 1패)으로 승점이 같지만, 골득실에서 한국이 1점 앞섰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 대 우루과이 경기. 포르투갈 브루누 페르난드스가 페널티킥으로 쐐기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 대 우루과이 경기. 포르투갈 브루누 페르난드스가 페널티킥으로 쐐기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악의 상황이지만, 실낱같은 희망도 있다. 한국의 16강 진출 경우의 수는 최종전 상대인 포르투갈을 무조건 잡는다는 가정 하에 성립된다. 비겨도 안 된다. 또한 2위 가나가 최종전에서 우루과이를 잡아도 한국은 무조건 떨어진다.

한국이 포르투갈을 이긴다는 가정 하에, 같은 시간 열리는 가나와 우루과이의 경기가 무승부로 끝난다면 가나와 골득실을 비교해야 한다. 한국은 득실차가 -1, 가나는 0이라, 포르투갈전 2골 차 이상 승리가 필요하다. 만약 골득실이 같다면 다득점 등 조건을 비교해야 한다.

우루과이가 승리한다면 우루과이와 득실차 등을 놓고 16강 진출 여부를 가리게 된다. 우루과이가 가나에 한 골차 승리를 거두는 데 그치면 한국이 한 골차 승리를 거둬도 조 2위로 16강에 올라가게 된다.

확실한 건 H조에서 가장 강한 전력을 보유한 포르투갈을 잡아야 조그만 가능성이라도 생긴다는 것이다. 포르투갈이 16강 진출을 확정한 가운데 치르는 최종전이라 힘을 빼고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점은 위안이 된다. 그리고 한국은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독일을 2대 0으로 꺾은 전력이 있다. 축구공은 둥글다는 말처럼, 한국이 이변을 만들고 극적으로 16강에 오르는 것도 불가능한 일은 아닐 것이다.

한편 한국은 다음달 3일 오전 0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H조 최종전을 치른다.

카타르 도하에서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