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일만대교 '해상교량+해저터널' 사실상 확정

  • 0

국토부 "대안 없다" 잠정 채택…기재부와 사업비 협의 나설 듯
육상터널안은 예산 급증 "불가"

포항 영일만대교가 남북 10축을 잇는 '해상교량+해저터널' 복합 노선으로 사실상 추진될 전망이다. 포항시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포항 영일만대교가 남북 10축을 잇는 '해상교량+해저터널' 복합 노선(매일신문 11월 20일 보도)으로 사실상 추진될 전망이다.

28일 김정재(포항북)·김병욱(포항남울릉)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최근 영일만대교 노선으로, 북구 흥해읍~포항신항 동쪽 인공섬은 영일만대교, 인공섬~남구 동해면은 영일만터널로 건설하는 안을 잠정 채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의원실은 "국토부가 여러 노선을 비교·검토한 결과 흥해읍과 동해면을 교량과 터널로 잇는 방안 외에는 대안이 없다는 사실을 알려왔다"며 "향후 노선이 바뀔 가능성은 사실상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국토부는 조만간 해당 노선을 최종 확정하고 내년부터 기획재정부와 총사업비 협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어 기재부 의뢰에 따른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가 완료되면 국토부는 기본 및 실시설계 발주에 착수한다. 총사업비 협의는 9개월, 설계는 3개월 가량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여 이르면 내년 말이나 내후년 초 영일만대교 건설의 첫 삽을 뜰 수 있을 전망이다.

영일만대교에서 교량 구간은 사장교 1곳(0.94㎞)을 포함해 약 3.6㎞, 터널 구간은 쉴드터널 1곳(4.6㎞)과 NATM터널 1곳(1.4㎞) 등 약 6.0㎞로 예상되고 있다. 다만 추후 설계 과정에서 일부 변경이 발생할 수 있다.

국토부는 앞서 검토했던 포스코 포항제철소 경계면을 따라 육상터널을 파는 안과 관련해 하부 지반조건 불량에 따른 사업비 급증으로 '불가' 판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구간 기반암 심도가 60m 전후로 깊고, 지반이 균질하지 않아 추진을 강행한다고 해도 난공사가 불가피했다.

아울러 터널 공사 중 제철소 설비에 피해가 갈 수 있다는 우려까지 제기되면서 영일만을 남북 10축에 따라 잇는 안이 사실상 유일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