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이상민 해임건의, 가정 전제로 답변하기 힘들어"

  • 0

대통령실 전경 자료사진. 연합뉴스
대통령실 전경 자료사진.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더불어민주당이 '이태원 참사'의 책임을 물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파면을 요구한 것을 놓고 "명백한 진상 확인이 먼저"라며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2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민주당이 이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상정한다면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라는 취지의 질문을 받고 "가정을 전제로 답하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장관에 대한 저희의 입장은 명백한 진상 확인 이후에 책임소재를 밝히고 각각의 책임자가 책임 범위에 맞춰 조치를 할 것이라는 데에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국정조사 보이콧과 관련한 가능성은 낮게 봤다.

이 관계자는 "여야가 합의한 국정조사에 대해 저희는 특별한 입장이 없다"며 "진상이 명확하게 국민에 규명되도록, 특히 유가족에 한 점 의혹이 없도록 명명백백하게 (진상이) 드러나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앞서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국정조사를) 하기도 전에 주무장관을 해임하자는 건 국정조사를 할 필요가 없다는 뜻"이라며 보이콧을 시사한 상태다.

한편, 28일까지 이 장관을 파면하라고 요구한 민주당은 현재 이 장관의 해임 건의와 탄핵소추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