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 청도읍성 국가 사적 지정 위한 학술대회 열어

  • 0

‘청도읍성의 역사와 복원’ 주제로 역사 가치와 활용방안 등 학술적 토대 마련
청도군 15년간 복원 공사…읍성 둘레 1.8㎞ 가운데 성벽 1.1㎞ 복원

청도군은 지난 25일 청소년수련원 강당에서 지역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도읍성 사적 지정을 위한 학술대회를 가졌다. 청도군 제공
청도군은 지난 25일 청소년수련원 강당에서 지역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도읍성 사적 지정을 위한 학술대회를 가졌다. 청도군 제공

경북 청도군과 경북문화재단 문화재연구원은 지난 25일 청소년수련원 강당에서 전공자, 지역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도읍성의 역사와 복원'을 주제로 학술대회를 가졌다.

특히 이번 학술대회는 청도읍성의 역사 가치와 보존, 활용방안 등에 논의하고, 향후 국가 사적 지정에 대비한 학술적 토대를 마련하는 자리로 준비돼 관심을 모았다.

지난 1995년 경상북도 기념물(제103호)로 지정된 청도읍성은 청도군이 2005년부터 청도읍성 보수·복원 기본계획을 수립해 복원을 시작했다. 이후 10번의 시굴, 발굴조사와 15년간의 복원공사를 통해 전체 읍성 둘레 1.8㎞ 가운데 문루가 확인된 서문과 북문이 건립되고, 성벽 1.1㎞가 복원됐다.

청도읍성은 현재 남아있는 읍성 중 성곽시설 내부에 문화재로 지정된 아사(동헌), 객사(도주관) 등의 관아시설과 주민생활 공간이 공존하는 유일한 곳으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조선시대 교육시설인 향교도 함께 있어 조선시대 읍성의 기능과 공간 구조를 잘 보여주는 예로 평가받고 있다.

청도군은 지난 25일 청소년수련원 강당에서 지역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도읍성 사적 지정을 위한 학술대회를 가졌다. 청도군 제공
청도군은 지난 25일 청소년수련원 강당에서 지역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도읍성 사적 지정을 위한 학술대회를 가졌다. 청도군 제공

이날 학술대회는 5개의 주제발표와 전문가 대담 등이 진행됐다. 주제발표는 ▷경상도지역 조선시대 읍성의 축조와 청도읍성(정의도, 한국성곽학회장) ▷청도읍성의 조사성과와 축성기술 비교(김찬영, 계정문화재연구소) ▷청도읍성의 공간구조(권순강, 우리문화재연구원) ▷청도읍성의 경관 특성(이수진, 동신대 박물관) ▷청도읍성의 정비 및 활용방향(김규원, 한울문화재연구원) 순으로 이어졌다.

주제발표 이후 정의도 한국성곽학회장을 좌장으로 전문가 토론이 이어져 청도읍성이 지닌 역사적 가치와 사적 지정을 위한 향후 과제가 논의됐다.

김하수 청도군수는 "이번 학술대회 결과를 청도읍성 사적 지정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고, 또한 제기된 과제들을 다각도로 검토해 청도읍성의 활용 사업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