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김민재 '종아리 부상' 이틀째 훈련 불참, 27일 오전 일정 주목

  • 0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표팀 수비수 김민재가 우루과이 다르윈 누녜스를 수비하다 부상을 입고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표팀 수비수 김민재가 우루과이 다르윈 누녜스를 수비하다 부상을 입고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핵심 수비수 김민재가 지난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예선 1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종아리 부상을 입어 이틀째 팀 훈련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이에 가나와의 2차전 경기를 하루 앞둔 27일(현지시간)에는 건재한 모습을 드러낼지 아니면 사흘째마저 팀 훈련에 불참할지, 기대와 우려가 섞인 관심이 향하고 있다.

김민재는 지난 24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우루과이 전에 선발 출전, 풀타임을 소화하며 0대0 무승부라는 선전의 결과를 일궈냈다.

그런데 이 경기 후반 18분쯤 우루과이의 역습 상황에서 상대팀 다르윈 누녜스를 저지하던 중 미끄러져 넘어졌고, 오른쪽 종아리 부상이라는 결과로 나타났다. 김민재는 경기 후 취재진과의 질의문답에서 "근육 부상이 처음이다. 경합을 하다가 스프린트를 하던 중 근육이 올라와 발을 못 디뎌 넘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25일 대표팀 회복훈련 때 숙소에서 시간을 보낸 김민재는 26일에도 팀 훈련에 나타나지 않았다. 대표팀 관계자는 언론에 "김민재가 계속 통증을 느껴 오늘까지 호텔에 남아 치료와 휴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표팀 관계자가 '오늘(26일)까지'라고 시한을 밝히면서 팀 훈련 복귀가 예상되고 있는 27일 오전 일정이 주목되고 있다. 한국시간으로 27일 오전 11시 현재 기준으로 카타르는 27일 오전 5시이다. 즉 몇 시간 정도 후에는 오전 일정이 시작될 예정이고, 여기서 김민재가 팀 훈련에 참여한다는 소식이 전해질지에 국내 축구 팬들의 시선이 향하고 있다.

앞서 가나는 1차전에서 포르투갈에 2대3으로 패했다. 비록 졌지만 1점 차 승부를 벌여 만만찮은 전력을 보여줬다. 빠른 스피드로 포르투갈 수비를 공략하는 모습이 심심찮게 나왔고, 이에 중원에 신경 썼던 우루과이 전과 비교해 좀 더 수비의 조직력과 대인 마크 등을 위한 신체적 역량이 필요하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김민재도 우루과이와의 경기 후 "우루과이보다 가나가 더 어려울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김민재 같은 핵심 수비 자원이 자칫 부상으로 인해 이탈하는 건 1승이 필요한 대표팀에 적잖은 타격이 될 수 있다. 아울러 가나의 뒷공간이 약점인데, 이에 김영권과 함께 김민재도 후방에서 곧잘 구사하는 질 좋은 롱패스가 대표팀에 요긴한 시점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