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가 마리화나 수백킬로그램 갉아 먹었다" vs "증거 가져와"

  • 0

인도서 압수한 마리화나 증거 제출 놓고 경찰-법원 공방…서장은 "홍수 때문에 사라졌다"

마리화나 농장. 기사와 직접 관련은 없음. AP=연합뉴스
마리화나 농장. 기사와 직접 관련은 없음. AP=연합뉴스

"쥐가 갉아 먹었다."

인도 경찰이 압수 후 창고에 보관중이던 마리화나 수백kg을 분실하자 법원에 내놓은 해명이다.

25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인도 북부 우타 프라데시주 마투라 법원은 마약사범에 대한 재판 과정에서 경찰에 압수한 마리화나 386㎏을 증거로 제시할 것을 명령했다.

검찰은 법원 문건을 통해 경찰이 다른 사건 수사로 압수한 마리화나까지 합하면 총 700kg이라고 했다. 경찰은 이를 마투라시 여러 곳에 분산 보관했는데 이마저도 쥐 떼로 인해 손상됐다고 밝혔다.

이에 법원은 실제로 쥐가 그 많은 마리화나를 먹어 치웠다는 증거를 제출하라고 명령했다. 그러면서 쥐 근절 대책도 세울 것을 권고했다.

경찰은 "쥐로부터 마리화나를 안전하게 보관한 장소가 없다"고 반박했다.

다만 마리화나가 사라진 원인이 쥐 때문인지는 당국의 조사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마탄드 프라카시 싱 마투라 경찰서장이 "분실된 마리화나가 쥐가 아니라 홍수 때문에 사라졌다"고 전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