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살만, 아르헨 꺾은 사우디 대표팀에 '13억' 롤스로이스 선물?

  • 0

정확한 포상 아직 확인 안돼…통 큰 선물 나올듯

(왼쪽)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오른쪽)지난 22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림 다우사리가 역전골을 넣자 사우디 관중이 열광하고 있다. 연합뉴스
(왼쪽)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오른쪽)지난 22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림 다우사리가 역전골을 넣자 사우디 관중이 열광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꺾은 사우디 축구대표팀에 통 큰 선물을 할 것이란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말레이시아 매체 말레이메일은 25일 "빈 살만 왕세자가 아르헨티나와의 조별리그 경기에서 승리한 사우디아라비아 축구대표팀 모든 선수들에게 RM6 밀리언 롤스로이스 팬텀 차량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차량의 가격은 약 13억원이다.

인도 주간지 '더위크'는 "인도의 한 사업가가 트위터를 통해 '빈 살만 왕세자가 선수단 전체에 10억 달러(약 1조3천억원)와 롤스로이스 한 대씩 주기로 했다'는 글을 올렸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국내에서도 '빈 살만 왕세자가 사우디아라비아의 16강 진출에 5천400억원의 포상금을 걸었다. 1인당 190억원'이라는 내용의 '지라시'가 돌았다.

이같은 포상에 대해서 아직 정확히 확인된 바는 없다.

사우디아라비아 대 아르헨티나 경기가 열린 22일(현지시간)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왼쪽)가 수도 리야드에서 사우디 깃발을 든 사우드 빈 살만 왕자와 함께 자국의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대 아르헨티나 경기가 열린 22일(현지시간)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왼쪽)가 수도 리야드에서 사우디 깃발을 든 사우드 빈 살만 왕자와 함께 자국의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지난 22일 르나르 감독이 이끄는 사우디아라비아는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C조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를 2-1로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이에 사우디아라비아는 국왕령으로 승리한 23일을 임시 공휴일로 제정했다.

빈 살만 왕세자도 가족들과 함께 아르헨티나전 승리를 축하하는 사진과 영상을 직접 SNS에 올려 월드컵에 큰 관심을 보인다는 사실을 내비쳤다.

이에 권력과 재력을 모두 손에 쥐고 있어 '미스터 에브리싱'(Mr.Everything)'으로 불리는 빈 살만 왕세자가 이번 승리에 대해 상당한 금전적 보상을 할 것이 확실해 보인다.

말레이메일은 "사우디아라비아 왕족이 축구 선수에게 롤스로이스를 선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며 1994 미국 월드컵 벨기에전에서 역대 최고의 득점 중 하나로 꼽히는 골을 터뜨린 알 오와이란도 비슷한 선물을 받았다고 전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오는 26일 오후 10시 폴란드를 상대로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