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특수본, 소방청 압수수색…허위공문서 혐의 수사

  • 0

'이태원 참사' 부실 대응을 수사하는 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특수본)의 현판이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경찰청 마포청사 입구에 걸려 있다.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부실 대응을 수사하는 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특수본)의 현판이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경찰청 마포청사 입구에 걸려 있다. 연합뉴스

'이태원 압사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이 25일 오후부터 허위공문서 작성 등 혐의로 소방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특수본은 이날 "이날 오후 3시44분부터 수사관 22명을 투입해 소방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수본은 참사 당일 소방 현장 인력 운용 지원과 소방청 대응 등이 적절했는지를 따지는 데 필요한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119종합상황실 등 6개 장소, 피의자 휴대전화를 포함해 이태원 참사 관련 서류 및 전자정보 등이 포함됐다.

당시 재난 3단계가 발령된 만큼 소방청이 인근 시·도 본부 소방대원의 인력 동원을 적절하게 조율했는지 여부도 살펴보고 있다.

특히 특수본은 참사 당일 소방청이 꾸린 '중앙긴급구조통제단' 운영에 일부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특수본은 지난 2일과 8일 서울소방재난본부와 용산소방서를 각각 압수수색 한 바 있다. 소방청에 대한 압수수색은 이번이 처음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