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술자리' 보도 '더탐사' 기자, 경찰 수사…이세창 사무실 침입 혐의

  • 0

이세창 사무실 무단침입 혐의 조사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시민언론 더탐사'(이하 더탐사) 소속 기자가 이세창 전 자유총연맹 총재 권한대행 개인 사무실 무단 침입 협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문화일보 보도 등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더탐사 기자 A씨를 입건 전 조사(내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더탐사 직원들과 함께 지난 21일 영등포구 여의동에 있는 이 전 권한대행 사무실에 들어가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하고 영상을 공개한 혐의를 받는다.

더탐사는 당시 '실제 통신위치 드디어 확인 멘붕에 빠진 경찰과 이세창'이라는 내용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는데, 당시 영상에는 이 전 권한대행이 사무실에 들어오는 A씨 등을 제지하며 설전을 벌이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이 전 권한대행 사무실 직원이 A씨를 건조물 침입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

앞서 더탐사는 지난 7월 19일 밤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장관이 김앤장 소속 변호사 30여 명, 이 전 권한대행 등과 함께 서울 청담동 모처에서 술자리를 가졌다고 주장하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