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이재명 인간 자체 싫다" 유인태 발언…대통령실 "사실 아니다"

  • 0

윤석열 대통령,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싫어해 만나지 않는다는 취지의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의 발언에 대통령실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대통령실은 25일 "유인태 전 총장은 어제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야당 대표와의 만남을 제안한 지인에게 (야당 대표는)인간 자체가 싫다고 말했다'는 식의 주장을 했다"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은 최근 지인에게 그런 건의를 받은 바 없고, 따라서 야당 대표를 두고 특별히 언급한 일도 없다"고 말했다.

앞서 유 전 사무총장은 지난 2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과 이 대표 간의 영수회담 가능성에 대해 "제가 들은 바에 의하면 대통령 멘토가 될 만한 사람들이 야당 대표를 만나라고 (윤 대통령에게) 조언들을 많이 했을 거 아니냐, 그런데 윤 대통령이 이재명이 싫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직접 그런 조언을 했던 분한테서 봤더니, (윤 대통령이) '싫다'고 그러니 더 얘기 못하겠더라고(했다)"라며 "인간 자체가 싫은데, 그런 얘기도 들었다"고 주장했다.

영수회담은 이 대표가 지난 8월 말 당 대표 취임 직후 부터 윤 대통령에 제안했지만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10월 28일에도 "민생 경제 위기 돌파를 위해 대통령이 직접 대화에 나설 것을 거듭 촉구한다"며 영수회담을 요청한 바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