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평화 기원 성가 '레퀴엠'…대구가톨릭 남성합창단 연주회

  • 0

28일 오후 7시30분 대구 계산주교좌대성당에서

천주교대구대교구 대구가톨릭남성합창단 공연 모습. 대구가톨릭남성합창단 제공
천주교대구대교구 대구가톨릭남성합창단 공연 모습. 대구가톨릭남성합창단 제공

천주교대구대교구 소속 대구가톨릭남성합창단의 제8회 정기연주회가 28일 오후 7시 30분 대구 계산주교좌대성당에서 열린다. 코로나19와 우크라이나 전쟁, 서울 이태원 참사 등으로 고통 받는 모든 이를 위로하고 평화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았다.

이번 연주회 주제는 '레퀴엠'(Requiem)이다. 평화를 구하는 10여곡의 성가와 함께 가브리엘 포레(1845~1924)가 작곡한 '레퀴엠'을 들려준다.

라틴어로 '안식'을 뜻하는 레퀴엠은 위령미사곡을 통칭하는 단어로 하나의 음악양식으로 자리 잡았다. 포레의 레퀴엠은 모차르트‧베르디의 레퀴엠과 함께 가장 유명한 레퀴엠 중 하나다. 일반적인 레퀴엠이 심판과 단죄를 주제로 드라마틱하게 연주되는 것과는 달리, 용서‧희망‧평화‧사랑을 느끼게 하는 부드럽고 온화한 위로의 감정을 담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이정아가 지휘하고, 피아니스트 임윤지와 오르가니스트 김홍주가 반주를 맡는다. 소프라노 최민영, 바리톤 오승용, 가톨릭필하모니오케스트라가 특별출연한다.

대구가톨릭남성합창단은 지난 2005년 창단한 아마추어 남성합창단이다. 2009년 창단연주회를 시작으로 7차례 정기연주회와 다수의 초청 연주회를 가졌다.

성우용 대구가톨릭남성합창단 단장은 "이웃에게 위로와 평화를 전하며 하루빨리 평화로운 세상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며 "음악을 통해 하느님의 은총으로 함께 나누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람은 무료.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