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화물연대 파업에 "자유 짓밟는 폭력행위…엄중 대응할 것"

  • 0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 "무책임한 운송거부를 지속한다면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포함해 여러 대책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밤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국민과 기업, 정부가 하나가 돼 위기 극복에 전념하는 상황에서 화물연대가 무기한 집단 운송거부에 돌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물류 시스템을 볼모로 잡는 행위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다른 차량의 진·출입을 차단하고 정상 운행에 참여한 동료를 괴롭히는 것은 타인의 자유를 짓밟는 폭력 행위"라고 했다.

특히 "지역별 운송거부, 운송방해 등 모든 불법적인 행동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대응하겠다"며 "불법적인 폭력으로는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이틀간 수출전략회의와 방위산업 수출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수출증진 전략을 점검했다는 점을 언급, "우리가 마주한 글로벌 복합위기는 수출 증진으로 정면 돌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정상 외교와 연계해 그 가능성이 높아진 대규모 수주와 수출 기회가 실제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각 부처가 모든 지원을 다 할 것"이라며 "지역별로 특화전략을 마련하고 외교 전략도 수출과 연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는 24일 0시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파업 첫날부터 곳곳에서 물류 운송에 차질이 발생했고,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상시보다 60% 감소했다. 다만 전국적 물류 피해는 아직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하면서 업무개시명령 발동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