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억대 현금' 수사에 비호 나선 野…정청래 "李와 정치공동체" 챌린지도

  • 0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마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마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가족에 대한 계좌 추적에 나서며 이 대표를 정조준하자 야권에서 일제히 비호에 나섰다.

특히 검찰은 이 대표가 자택에 보유하다 지난해 6월 통장에 입금한 억대 현금의 출처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했는데, 이에 대해서도 이 대표 측은 조목조목 반박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이 대표와 가족에 대한 금융계좌 추적 영장을 발부받아, 자금 흐름을 추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해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직전 이재명 대표 명의의 계좌에 거액의 현금이 입금된 정황을 포착, 대장동 일당과 연관성을 의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이 대표의 아내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폭로했던 제보자 A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A 씨는 검찰 조사에서 지난해 6월 이 대표 측근인 배 모 씨가 이 대표 자택에서 1~2억원쯤 되는 현금이 든 종이가방을 들고 나오는 걸 봤으며, 돈은 이 대표 명의의 통장에 입금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민주당 공보국은 24일 출입기자들에게 "선거 기탁금, 경선 사무실 임차 등 2억7천여만원을 처리하기 위해 당시 보유하던 현금으로, 평소 거래하던 도청 농협 계좌에 입금했다"고 밝혔다.

공보국은 "본인 명의 농협 통장에서 2019년 3월 20일 1억5천만원, 같은 해 10월 25일 5천만원을 각각 인출했고, 2020년 3월 모친상 조의금 등으로 해당 현금을 보유하고 있었다"며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받은 돈이라는 의혹은 성립 불가능하며 악의적 주장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공보국은 2020년과 2021년 공직자재산 신고에 예금 변동과 현금 보유사실을 명시했다는 입장이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검찰이 이 대표와 가족의 계좌 추적을 위한 영장을 발부받은 데 대해 "이미 수차례 이 대표와 배우자의 금융정보를 수사한 만큼 지금의 계좌추적 영장 청구는 도를 넘은 망신주기식 수사행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측은 이 대표 등 야권 인사에 대한 전방위적 수사에 나선 검찰을 향해 날을 세웠다.

박성준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노웅래 의원 사건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수사해야 한다"며 "검찰의 편파적 수사 행태가 되풀이되는 데 따라 검찰 수사가 야당 파괴와 정적 사냥을 위한 게 아닌지 의문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지층에게 '#나는 이재명과 정치공동체다' 챌린지 동참을 요청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그는 "죽기를 각오하고 싸우면 이길 것이요. 살고자 회피한다면 죽을 것"이라며 "결사 항전 임전무퇴"라며 과거 무신(武臣)과 자신의 얼굴을 합성한 사진을 함께 올렸다.

▶반면 당 일각에는 이 대표와 그 측근을 대상으로 검찰 수사가 시작된 만큼 마냥 이를 비호하는 것이 이치에 맞지 않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조응천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수사가 공정하지 않다는 데 단결해 대응하더라도, (의혹과 관련한) 팩트를 모르면서 정면 대응하는 것은 위험하고 불편하다"며 "정치적 책임에 대한 유감 표명 정도는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