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선공통공약추진단 구성·운영…TK 신공항 포함될까?

  • 0

23일 여야 원내대표 합의문에 대선공통공약추진단 구성·운영 포함돼 눈길
"윤석열·이재명, 한 목소리로 외쳤던 TK 신공항 특별법 당연히 포함"

국민의힘 주호영(왼쪽)·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실시에 대해 합의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왼쪽)·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실시에 대해 합의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표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실시에 대한 여야 합의문.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표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실시에 대한 여야 합의문. 연합뉴스

여야 원내대표가 지난 23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합의하는 과정에서 '대선공통공약추진단' 구성·운영에도 뜻을 같이해 대구경북(TK) 통합신공항 건설 사업이 거론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TK 신공항 건설 사업은 윤석열 대통령은 물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선 과정에서 한 목소리로 추진 의지를 밝혔던 것인 만큼 추진단 안건에 포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는 전날 합의문에 따라 20대 대통령 선거에서 여야가 공통으로 공약한 정책과 법안을 입법화하기 위해 정책위의장을 중심으로 협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양당 정책위의장 상견례와 함께 실무협의가 이어지면 어떤 정책과 법안을 넣을지를 두고 치열한 줄다리기가 벌어질 전망이다.

지역 정치권에선 당연히 TK 신공항 건설 사업이 안건에 포함돼야 한다고 본다. 여야가 공히 공약으로 내세운 사업인 만큼 이를 지원할 특별법 제정으로 입법화해야한다는 주장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대표발의한 TK 신공항 특별법은 현재 여당·정부·지자체 간 이견 조율을 마쳐 야권 설득 작업만 남겨두고 있다. 특별법 소관인 국토교통위원회 심사 등을 앞두고 있지만, 야당 지도부 입장이 정리되지 않아 여야 간 협의가 절실하다.

이런 와중에 여야가 대선공통공약추진단 구성·운영에 합의한 만큼 추진단이 야당 지도부와 협의할 창구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가 크다.

대구시 관계자는 "TK 지역구 의원을 중심으로 야당 지도부와의 만남을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답변이 오지 않아 답답했다. 대선공통공약추진단이 구성·운영될 예정인 만큼 이곳에서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했다.

다만 추진단에서 논의될 안건의 성격이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섣부른 예단은 경계해야 한다는 반응도 나온다. 지역 현안보다 전국적인 현안에 집중할 수 있어서다.

여야가 TK 신공항 특별법을 안건으로 반영하려면 광주 군 공항 이전 특별법과의 관계, TK 신공항 특별법에 대한 부산지역의 부정적인 여론 등 복잡한 고려가 필요한 측면도 부정적 요소다.

국토위 소관 교통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논의도 되지 않았는데, 추진단에서 안건으로 다루는 것은 상임위를 홀대하는 것이라는 지적을 받을 수도 있다.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추진단이 논의 목록을 선정하고 이를 검토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릴 수도 있다"며 "상임위를 밟아서 추진하는 게 나을 수도 있는 만큼 유불리를 따져 면밀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