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방치됐던 15개월 딸 시신에 머리뼈 구멍 발견…학대 정황?

  • 0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15개월 딸의 시신을 3년간 숨겨 온 부모가 경찰에 붙잡혀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부검 결과 아이의 머리뼈에서 구멍이 발견됐다. 경찰은 아동학대 여부를 수사 중이다.

지난 23일 경기 포천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및 사체은닉 혐의로 친모 A(34) 씨와 전 남편인 B(29) 씨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2020년 1월 평택시의 자택에서 15개월된 딸을 방치해 숨지게 하고, 딸의 시신을 베란다에 방치하거나 여행용 가방에 담아 친정집에 보관하는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런데 부검 과정에서 아이의 머리에 구멍이 있는 것이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머리뼈에 구멍이 났다"는 구두 소견을 전달받았다.

다만 시신이 워낙 부패한 탓에 머리의 구멍이 살아있을 당시 생긴 것인지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또 이들은 딸의 사망 뒤에도 아이 앞으로 나오는 아동수당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범행은 포천시가 만 4세가 된 아이가 영유아 건강검진이나 보육시설 등록을 하지 않는 점을 수상히 여기며 발각됐다.

처음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아이를 길에 버렸다"며 사망 사실을 부인했지만, 프로파일러 투입과 디지털 포렌식 결과 등에 범행을 인정했다. 다만 A씨는 "학대로 인해 숨진 것이 아니다"라며 "나 때문에 아이가 죽은 것으로 의심받을 것 같아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학대치사와 사체은닉 혐의로, B씨를 사체은닉 혐의로 수사하고 있으며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