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총대 메겠다"…MBC 기자 '살해 예고'에 경찰 수사

  • 0

경찰, MBC 기자에 신변보호 조치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거리를 두고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거리를 두고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실 비서관과 언쟁을 벌인 MBC 기자를 협박하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가운데, 경찰이 해당 기자에게 신변보호 조치했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는 지난 21일 "내가 총대 메고 MBC기자 당장 죽이러 간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이 기자가 대통령실 비서관과 언성을 높이는 모습도 담겨 있었다.

이 같은 살인 예고 글은 같은 날 오후 7시 40분쯤 글을 본 시민들이 경찰에 신고하며 알려졌다.

이후 경찰은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본사로 출동해 해당 기자의 신변 안전을 확인한 뒤 스마트워치를 지급했다.

경찰은 해당 기자의 동선과 직장이 공개된 점을 우려해 오후 시간대 MBC 사옥 인근 DMC역 인근 순찰을 강화하는 한편, 작성자의 IP를 추적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다.

MBC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살인 협박 글을 올린 작성자에 대해 수사 의뢰와 고발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통령 대변인실은 지난 21일 윤 대통령 출근 직전인 오전 8시54분 언론 공지를 통해 "21일부로 도어스테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변인실은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 방안 마련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도어스테핑은 국민과의 열린 소통을 위해 마련됐다. 그 취지를 잘 살릴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된다면 재개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이 밝힌 '불미스러운 사태'란 지난 18일 MBC 기자와 대통령실 비서관 사이에 언성을 높이며 벌어진 공개 설전인 것으로 분석된다.

윤 대통령은 동남아 순방 이후 첫 도어스테핑에서 MBC 취재진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불허한 조치 배경에 대해 "우리 국가 안보의 핵심 축인 동맹 관계를 사실과 다른 가짜 뉴스로 이간질 하려는 악의적인 행태를 보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당시 현장에 있던 MBC 기자는 도어스테핑 말미에 집무실로 이동하는 윤 대통령을 향해 "MBC가 뭐를 악의적으로 했다는 건가. 뭐가 악의적인가"라고 물었고, 윤 대통령은 답하지 않고 걸음을 옮겼다.

그러자 대통령실 이기정 홍보기획비서관이 해당 기자를 향해 "(도어스테핑을 끝내고) 돌아가셨잖아요. 말씀하시고 끝났잖아"라고 맞받으며 양측이 1~2분간 언성을 높였다.

극우 성향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 게시된 글. MBC 캡쳐
극우 성향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 게시된 글. MBC 캡쳐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