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대구서 10만명 대규모 행사…홍준표 "종교의 자유"

  • 0

코로나19 확진자 중 신천지 교인이 다수 발생했던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매일신문 DB
코로나19 확진자 중 신천지 교인이 다수 발생했던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매일신문 DB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대구에서 신도 10만여 명이 모이는 대규모 행사를 예고해 안전 대책 마련에 비상이 걸렸다.

18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신천지는 오는 20일 수성구 대구스타디움에서 신도 113기 수료식을 개최한다. 당일 모이는 신도가 10만여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신천지는 매년 대규모 수료식을 개최하고 있다. 다만 지난 2년간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수료식을 열었다.

이들은 45인승 버스 2500여 대 등을 이용해 행사 당일 시간대별로 분산 집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 측은 "113기 수료식을 위해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대구스타디움을 빌렸다"며 "안전요원 배치 등 안전과 방역 등에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시민들 사이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지 채 한 달도 지나지 않아 대규모 행사에 안전사고 염려를 하는 것은 물론 2020년 코로나19 집단 감염 확산지로 지목됐던 신천지에 대구스타디움을 대관해주는 것이 옳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대구시는 정치 집회가 아닌 이상 허가하지 않을 규정이 없다는 입장이다.

홍준표 대구시장 또한 전날 홈페이지 '청년의꿈'에서 관련 질문에 "북구 이슬람 사원 신축을 막을 수 없듯이 헌법상 종교의 자유 영역"이라며 "대구시와 불편한 관계에 있지만 종교의 자유를 제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시와 경찰 등은 신천지 집회가 열리는 오는 20일 사고 예방을 위해 대구 스타디움 주변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