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2회 경북도민생활체육대축전’ 300만 화합의 장, 성황리 폐막

  • 0

23개 시·군 1만여명 참석해 열띤 경쟁
태풍으로 지친 포항에 활력 마중물

지난 11~13일 포항시에서 치뤄진 '경북도민생활체육대축전' 중 배구 여자부 경기에 출전한 선수들이 열띤 경쟁을 펼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지난 11~13일 포항시에서 치뤄진 '경북도민생활체육대축전' 중 배구 여자부 경기에 출전한 선수들이 열띤 경쟁을 펼치고 있다. 포항시 제공

300만 경북도민의 화합과 축제의 장인 '제32회 경북도민생활체육대축전'이 3일간의 열전을 끝내고 지난 13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도민생활체전은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정상 개최된 행사이다.

배구·테니스·파크골프 등 21개 종목에 23개 시·군 생활체육 동호인 등 1만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포항종합운동장을 비롯한 종목별 경기장에서 열띤 경기가 진행됐다.

특히, 이번 도민생활체전은 경쟁이 아닌 동호인 간 화합을 도모한다는 취지에서 종합우승을 따로 시상하지 않았다. 각 경기별 시상식과 폐회식은 해당 종목의 모든 경기가 종료된 후 종목별 자체적으로 시행했다.

최근 대규모 행사 등에 안전관리 부분이 강조되고 있는 시점인 만큼 개최지인 포항시는 예방적 안전관리 계획을 수립하고 ▷종목별 경기장 사전 안전점검 ▷안전종합상황실 운영 ▷시·도체육회 및 경찰·소방 등 유관기관 업무협조 등을 준비했다. 덕분에 이번 대회는 큰 사고없이 안전체전으로 마무리됐다는 평가이다.

아울러 대회기간 동안 경북지역 선수단 1만여명이 포항시를 찾아 숙박업소 및 음식점 등 지역상가 매출 증대에도 기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및 태풍 '힌남노' 피해로 침체됐던 포항 지역경제에 마중물 역할을 해낸 셈이다.

황상식 포항시 체육산업과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쳐있던 경북도내 생활체육 동호인들에게 생활체육 참여기회 확대로 성취감을 고취시키고 지역·계층 간 화합의 장을 마련한 뜻깊은 대회였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에서는 이번 경북도민생활체전에 앞서 지난 7월 '제60회 경북도민체육대회' 도 성공적으로 치뤄진 바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