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군용기 항적 180여개 식별…軍, F-35A 등 80여대 긴급출격

  • 0

3일 경북 울릉군 울릉읍 사동항 여객선터미널에 설치된 TV로 북한 미사일 관련 뉴스가 나오는 가운데 여행객이 TV 앞을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3일 경북 울릉군 울릉읍 사동항 여객선터미널에 설치된 TV로 북한 미사일 관련 뉴스가 나오는 가운데 여행객이 TV 앞을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4일 오전 11시쯤부터 오후 3시쯤까지 북한 군용기 약 180개의 비행 항적을 식별해 대응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 군용기는 전술조치선(TAL) 이북의 내륙과 동·서해상 등 다수지역에서 활동했다.

우리 공군은 스텔스 전투기 F-35A 등 80여 대를 포함한 우세한 공중전력을 긴급 출격시켰고 후속지원 전력과 방공 전력을 통해 만반의 대응태세를 유지했다.

또한 '비질런트 스톰(Vigilant Storm)' 참가전력 240여 대도 계획한 훈련을 시행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북한군의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추가 도발에 대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