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철 '하양∼영천' 급물살…예타 조사 대상 가능성

  • 0

국토부, 지난달 1일 예타 신청 대상 사업으로 선정한 뒤 기재부에 조사대상 신청
기재부 예타 대상되면 2026년엔 착공 전망…이철우·이만희 "영천경마공원 활성화 숙원 달성 힘쓸 것"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청 전경

대구도시철도 1호선 하양~영천 구간 연장 사업이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에 오를 가능성이 커지면서 급물살을 타게 됐다.

1일 경북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1일 투자심사위원회 결과로 '대구도시철도 1호선 하양~영천(금호) 연장 사업'을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에 신청했다.

이는 총 예산 2천52억원을 들여 대구도시철도 1호선 하양~영천(금호) 5.0㎞ 구간을 연장해 짓는 사업이다. 내년 중 준공해 2024년 12월 완공하려는 대구도시철도 1호선 안심~하양 구간 연장 사업과도 연결된다.

이 사업은 지난해 7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새로이 반영됐다.

이에 경북도는 지난해 12월부터 10개월 간 이에 대해 사전타당성 조사를 마치고서 지난 9월 말 국토부에 '예타 신청 대상 사업'으로 신청했다. 국토부는 한 달 만에 이를 신청 대상으로 선정했다.

대구도시철도 1호선 하양~영천(금호) 연장 사업 노선도. 경북도 제공
대구도시철도 1호선 하양~영천(금호) 연장 사업 노선도. 경북도 제공

기재부가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 사업을 올해 예타 조사 대상으로 선정할 경우 오는 2024년 상반기쯤에는 예타 조사를 마치고서 2025년 하반기쯤 기본·실시설계를 마쳐 2026년쯤 착공할 전망이다.

경북도는 이번 사업이 성사될 경우 대구와 경산, 영천 일대에서 청년인재 유입, 일자리 창출, 지역 경제 및 관광 활성화 등 상승효과를 가져 올 '광역교통 혁명'이 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앞서 이만희 의원 등 지역 정치권 등과 협력해 국토부에 예비타당성조사를 조기 진행해야 한다고 꾸준히 설득해 왔다.

이만희 국회의원. 매일신문DB
이만희 국회의원. 매일신문DB

이만희 의원은 "대구도시철도 1호선 연장 사업은 지역민 숙원인 영천경마공원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성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국토부장관도 지난 9월과 10월에 영천에서 열린 행사에서 '차질 없는 사업 추진, 영천 도심까지 연장'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한다고 약속해 지역민들 관심이 높다.

이철우 지사는 "이번 하양~영천 연장 사업이 예타 조사 대상으로 선정되고 조기 착수할 수 있도록 중앙부처 및 지역 국회의원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