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두류공원에 '이태원 참사' 합동분향소 마련…31일부터 조문 가능

  • 0

두류공원 내 안병근올림픽기념유도관에 설치…24시간 조문 가능

31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사망자를 위한 합동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31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사망자를 위한 합동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는 이태원 참사 사망자를 애도하고자 달서구 두류공원 안병근올림픽기념유도관에 합동분향소를 설치했다고 31일 밝혔다.

합동분향소는 이날 오후 4시부터 24시간 조문이 가능하다. 합동분향소에는 공무원 및 자원봉사자 등이 상시 근무하면서 시민들의 분향 및 헌화를 안내할 계획이다. 분향소 주변에 경찰 등을 배치해 시민 안전과 질서를 유지한다.

홍준표 대구시장과 간부 공무원들은 이날 오후 4시 합동분향소를 찾아 분향할 예정이다.

김종한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이태원 사고 사망자를 추모할 수 있는 합동분향소를 설치해 시민들이 불편함 없이 조문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