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챔피언십 격투기 전설 함서희, 타이틀전 앞선 조정 경기, 일본 히라타 이쓰키와 대결

  • 0

오는 11월 19일 싱가포르 163번째 넘버링 대결

원챔피언십 여자종합격투기 아톰급 2위 함서희(왼쪽), 격투대리전쟁 시즌3 우승자 히라타 이쓰키. 원챔피언십 제공
원챔피언십 여자종합격투기 아톰급 2위 함서희(왼쪽), 격투대리전쟁 시즌3 우승자 히라타 이쓰키. 원챔피언십 제공

여자종합격투기 레전드 함서희(35)가 아시아 최대 격투기 단체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 타이틀전에 앞서 조정 경기를 갖는다.

물론 패하면 챔피언과 싸울 수 없기에 랭킹 밖 상대라고 해도 방심할 수는 없다.

함서희는 11월 19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원챔피언십 163번째 넘버링 대회를 통해 히라타 이쓰키(일본·23)와 대결한다. 둘의 나이차는 무려 12살이다. 베테랑의 면모를 가진 함서희가 앞설지, 젊은 패기의 이쓰키가 우위에 설지 주목된다.

2021년 3분기까지 함서희는 아톰급 세계 1위로 평가됐다. 히라타는 2018년 일본 리얼리티프로그램 '격투대리전쟁' 시즌3 우승으로 원챔피언십에 진출했다.

원챔피언십 2위 함서희는 3위 데니스 삼보앙가(필리핀)한테 2연승을 거둬 챔피언 안젤라 리(한국어명 이승주·미국/캐나다)에 대한 도전권을 인정받았다. 그러나 두 체급 챔피언을 꿈꿨던 안젤라 리가 스트로급 챔피언 슝징난(중국)을 넘지 못하면서 상황이 복잡해졌다.

안젤라 리는 지난 10월 슝징난과 5분×5라운드 내내 치열한 경기를 펼친 끝에 만장일치 판정패를 당했다. 원챔피언십은 안젤라 리가 아톰급 타이틀 방어전을 치를 준비가 되면 함서희에게 기회를 주려 한다.

그러나 함서희는 안젤라 리와 대결이 성사될 때까지 기다리기보다는 실전 감각 유지를 위해서라도 1경기를 더 뛰겠다는 뜻을 원챔피언십에 전했다.

히라타는 격투대리전쟁에서 ▷더블지 아톰급 챔피언 박보현(한국) ▷K-1 –45㎏ 타이틀 도전자 미오 쓰무라(일본) ▷DEEP –44㎏ 타이틀 도전자 미즈키 후루제(일본)와 경쟁을 이겨냈다. 원챔피언십 데뷔 후에는 토털 워리어 컴뱃 아톰급 챔피언 앨리스 앤더슨(미국)한테 승리했다.

아마추어 1승 및 격투대리전쟁 3승을 포함해 2018년 이후 종합격투기 10승 1패다. 원챔피언십 아톰급 공식랭킹(TOP5)에 없다고 해서 무시할 수 없는 전적이다.

물론 함서희는 여자 종합격투기 역사를 논할 때 30명 안에는 반드시 들어가는 살아있는 전설이다. 랭킹 시스템 '파이트 매트릭스'에 따르면 30대 중반에 접어든 지금도 모든 체급을 통틀어(P4P 랭킹) 세계 8번째로 강한 여성 파이터다.

함서희는 2013, 2014년 DEEP 주얼스, 2019년 라이진 정상에 오르며 일본 종합격투기 무대를 평정했고 원챔피언십을 통해 해외 3개 단체 아톰급 타이틀 획득을 노리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