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남측 '대북전단 자제 요청'은 연막작전…민심 오도하기 위한 기만적 술수"

  • 0

한국진보연대 등 시민사회단체와 접경 지역 주민들이 1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불법 대북전단 살포 국민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진보연대 등 시민사회단체와 접경 지역 주민들이 1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불법 대북전단 살포 국민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대북 전단'을 문제삼으며 살포를 자제해달라는 우리 정부의 요청마저 '연막작전'으로 치부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0일 논평에서 "최근 한 줌도 못 되는 인간 쓰레기들의 반공화국 삐라(전단지) 살포 망동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조선반도 정세가 악화 일로에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벌어지고 있는 이러한 행위가 윤석열 역적패당의 묵인조장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달 23일 통일부는 국내 민간단체들을 향해 대북 전단 살포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매체는 이를 겨냥해 "이것은 삐라 살포 망동을 눈감아주며 비호해주고 있다는 비난 여론을 잠재우기 위한 첫 번째 연막탄 발사"라고 지적했다.

또 이달 초 경찰들이 일부 탈북민 단체 대표, 회원들을 체포하고 전단 물품 등을 압수한 것도 "삐라 살포 행위를 실질적으로 통제하는 듯한 냄새를 피운 것"이라며 "다시 말해 두 번째 연막탄을 발사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매체는 아울러 통일부가 탈북민 단체들의 지속적인 전단 살포에 '유감'을 표명한 것도 "저들이 이렇게 노력해도 상황을 바로잡기가 헐치 않다는 것을 모두가 좀 알아달라는 것이 세 번째 연막탄"이라고 깎아내렸다.

논평은 이어 "윤석열 역적패당이 마치나 조선반도 긴장 완화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듯이 놀아대고 있지만 그것은 긴장 격화의 책임을 모면하고 민심을 오도하기 위한 한갖 기만 술수에 지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연막 전술로 반공화국 삐라 살포 망동을 비호하고 부추기는 장본인의 정체를 가리울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오산"이라고 지적했다.

선전매체 메아리도 지난 18일 "군사분계선상에서 엄중한 후과를 초래할 수 있는 반공화국삐라살포망동을 묵인조장한 제놈들의 대결적 정체를 가리우고 북남관계에 관심이나 있는 듯이 여론을 오도하려는 수작"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지난 8월 열린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에서 코로나19 유입을 대북 전단 및 물품 탓으로 돌리며 '보복 조치'를 경고하기도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