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혀 깨물고 죽지 발언? 정치적 신념 강조한 것" 사과 거부

  • 0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이 7일 국회 과방위 국감에서 김제남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을 향해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이 7일 국회 과방위 국감에서 김제남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을 향해 "차라리 혀 깨물고 죽지"라고 한 발언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을 향해 "혀 깨물고 죽어야지"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막말 논란이 일자 '정치적 의지'를 강조하는 취지였다며 사과를 거부했다.

권 의원은 7일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해 "제 오전 질의 관련해 위원장께서 유감 표명하는 것이 어떻겠냐는 의견을 제시했다"면서 "제 발언의 취지는 모름지기 정치인이라고 하면 자신의 정치적 신념과 의지, 가치를 따라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라고 밝혔다.

권 의원은 김 이사장이 통합진보당, 문재인 전 정부 출신 인사로 탈원전 운동을 한 인물이란 점을 상기시키며 "원자력 발전 가동을 전제로 안전성을 홍보하는 업무를 맡는 원자력 안전 재단의 이사장으로 적절치 않다"고 재차 강조했다.

권 의원은 또 논란이 된 발언에 대해 "'나 같으면 부끄러워 고개 못들겠다', '그런 사안이면 차라리 나 같으면 혀 깨물고 죽지' 그런 이야기를 한 것"이라며 "김 이사장에게 '혀 깨물고 죽어라' 그런 얘기를 한 게 아니다. 발언의 취지를 왜곡하지 말고 제가 그 경우라면 그런 짓을 안 하겠다는 내 정치적 의지 표명이라고 이해하시면 되겠다"고 해명했다.

이에 과방위 야당 간사인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동료, 선배 의원의 발언을 가지고 시시비비 따진다는 것에 맘이 편하진 않지만 굳이 또 국어테스트를 하자고 한다"며 즉각 반박했다.

이어 "지금 (권 의원이) 주어는 나라고 말씀하시는 건데, 대화하는 당사자가 느끼는 모욕감이란 게 있다"며 "위원장이나 다른 의원이 사과를 요구하는 게 타당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사과하는 게 어떻겠냐고 한 건데 본인이 사과를 거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렇다면 우리도 다른 조치를 할 수밖에 없다. 징계까지도 검토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권 의원은 오전 국정감사 질의에서 김 이사장을 향해 "원자력안전재단이 탈핵운동가의 놀이터냐. 탈핵운동가에게 무슨 전문성이 있느냐"며 "새 정부의 국정철학에 동의하지도 못하면서 자리에 뻔뻔하게 앉아있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자진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권 의원은 또 김 이사장이 19대 정의당 국회의원 출신인 점을 거론하며 "정의당 당원들에게 부끄럽지도 않습니까. 이 둥지, 저 둥지로 옮기며 사는 뻐꾸기냐"며 "나는 부끄러워서 고개를 못 들겠다. 혀 깨물고 죽지 뭐하러 그런 짓을 합니까"라고도 했다.

이에 김 이사장은 "(제 자리는) 전임 대통령이 임명한 자리가 아니라 공정한 공모 절차를 걸쳐 선임됐다"며 "피감기관 기관장에게 폭언에 가까운 언사를 한 것에 대해 정중히 사과하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