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배달비' 논란에 함윤식 우아한형제들 부사장 "단건 배달 탓…다각도 검토"

  • 0

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한 함윤식 우아한형제 부사장이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한 함윤식 우아한형제 부사장이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달 앱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함윤식 우아한형제들 부사장이 배달료가 비싸다는 지적과 관련해 "지금 배달료가 (높게) 형성된 것은 단건 배달 때문인데 여러 형태를 다각도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함 부사장은 7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비자에게 배달비를 전가하는 문제점을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소 의원은 "배달의민족 배민1 배달수수료가 6천원으로 다른 배달앱 회사보다 높다"며 "경쟁 배달앱보다 다소 높게 책정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함 부사장은 "배민1 서비스에 대한 부분"이라며 "이는 저희 앱을 통해 이뤄지는 거래 열 건 중 한두 건에 해당하는데, 택시로 비유하자면 모범택시"라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 시대를 겪으면서 많은 분이 빠른 배달을 원했고 단건 배달을 시작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일반 배달의 경우 1건당 약 4000원의 배달료를 받고 있는데 이건 (배달) 한 번에 여러건을 묶는 묶음배달"이라고 답했다.

다만 함 부사장은 배달료 책정에 대해서는 "(음식점주, 배달업 종사자와) 협의해서 정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배달료 인상을 법으로 규제해야 한다는 지적과 관련해선 "정부가 가이드라인을 정해주면 저희는 할 도리를 다하겠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