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준석 사태’ 벗어난 국민의힘, 심기일전하라

  • 0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등을 상대로 낸 직무 정지 등 3·4·5차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6일 모두 기각했다. 그리고 당 윤리위원회는 7일 이 전 대표에게 '당원권 1년 추가 정지'를 결정했다. 이로써 지난 7월 당 윤리위원회가 이 전 대표의 성 상납 증거 인멸 시도를 인정해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징계를 결정하면서 촉발된 당 내분 사태는 석 달 만에 일단락됐다.

우리 정당사에서 '30대 0선 당 대표'라는 신기록을 세운 이 전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좀체 활로를 찾지 못하던 보수 진영을 회생시킬 '젊은 피'로 큰 기대를 모았다. 이 전 대표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승리에 기여하는 것으로 그런 기대에 부응하는 듯했다.

하지만 대선 과정에서 윤석열 후보와 각을 세우고 세 번이나 '가출'하는 등 '자기 정치'에 집착했고 집권 후에도 '내부 총질'을 계속했다. 신선한 '청년 정치'를 기대했지만 보여 준 것은 기성 정치인보다 더 노회한 '구태 정치'라는 비판이 나오는 것은 당연했다. 이 전 대표는 당원권 1년 정지가 추가됨에 따라 내년 초에 전당대회가 열려도 당권 도전이 불가능하다. '정치는 생물'임을 감안하면 예단할 수는 없지만 국민의힘 소속으로는 미래를 기약하기 어려워 보인다.

이렇게 된 것은 이 전 대표와 진흙탕 싸움을 벌인 '윤핵관'의 책임도 있지만 무엇보다 자기 정치의 덫에서 벗어나지 못한 이 전 대표의 자업자득이다. 그런 자기 중심적 배제의 정치로는 국민의 지지를 얻지 못한다. 잘 하면 우리 정치의 큰 나무가 될 수도 있었을 떡잎이 스스로 미래를 닫아 버리는 모습이 참으로 안타깝다.

국민의힘 '주류'도 반성해야 한다. '이준석 사태'로 석 달을 끌었다는 사실은 '정치력의 빈곤'이 어느 정도인지를 잘 말해 준다. 이는 복합 경제 위기 극복에 전력을 쏟아야 할 시간을 집안 싸움으로 허비하도록 했다. 여기에다 친윤 핵심들의 잦은 말 실수와 각종 실책이 가세하면서 윤석열 대통령과 당의 지지율은 바닥을 긴다.

이런 지지율로는 할 수 있는 게 별로 없다. 여당이 의석수에서 야당에 밀려도 대통령과 당의 지지율이 높으면 국정 운영은 동력을 얻는다. 국민의 지지를 얻으려면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깊이 성찰해야 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