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북핵대표 "北의 불법 해상환적 방지 국제공조 강화"

  • 0

(왼쪽부터)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외교부 제공. 연합뉴스
(왼쪽부터)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외교부 제공. 연합뉴스

우리나라와 미국·일본이 불법 해상 환적 등 대북제재 회피 시도를 차단하기 위해 공조의 강도를 높이기로 했다.

환적은 선적항에서 선적을 한 뒤 목적지로 가는 도중 다른 선박이나 운송 수단에 옮겨싣는 행위다.

7일 외교부는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 김 미국 대북 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유선협의를 하고, 북한의 핵 개발을 단념시키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3국 수석대표는 북한이 지난 2주간 탄도미사일 10발을 발사하면서 긴장을 고조시키는 점을 규탄하면서, 거듭된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한미일을 포함한 역내외 안보 협력과 대북 억제력 강화, 북한의 고립 심화로 귀결될 뿐이라며, 북한은 주민들의 어려움을 외면하고 도발에 재원을 낭비하는 대신 대화의 길을 택하라"고 촉구했다.

한미일은 암호 화폐 탈취 등을 통한 북한의 핵·미사일 자금 조달을 차단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또한 북한이 핵 개발을 지속하며 국제사회를 위협하고 있는 엄중한 상황에서, 유엔 안보리가 침묵을 지켜서는 안 되며 북한의 도발에 단합해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