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제카, 9월 K리그 '기대 득점' 1위

  • 0

대구FC 제카
대구FC 제카

대구FC 제카가 9월 한 달간 K리그1에서 결정적인 장면을 가장 많이 만들어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7일 발표한 2022시즌 9월 K리그1 선수별 기대 득점(xG) 자료에 따르면 제카는 2.90으로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제카는 9월 5경기에 출전해 15차례 슈팅을 시도했다. 득점 기록은 1골에 그쳤지만 슈팅의 질이 높았다.

제카 외에 기대 득점 TOP 5에 든 선수는 ▷한교원(전북·2.25) ▷일류첸코(서울·2.13) ▷바로우(전북·2.09) ▷오현규(수원▷1.87) 등의 순이다.

기대 득점은 슈팅 기회가 득점으로 연결될 확률을 뜻한다. 슈팅 1개의 기대 득점 값은 0~1이다. 일정 기간 또는 특정 경기에서 기록한 기대득점 합계가 높을수록 득점이 기대되는 장면을 많이 만들었다는 뜻이다.

팀별 기대 득점 기록에서는 대구FC가 9.58로 최고 자리에 올랐고 ▷전북(8.88) ▷제주(6.95) ▷서울(6.05) ▷포항(5.9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