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출소 임박인데…인천 서구 지역서 초등생 유인 60대 검거

  • 0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미성년자 11명을 성폭행한 김근식(54)의 출소가 임박한 가운데, 김근식이 범행을 저질렀던 지역에서 수차례에 걸쳐 초등학생을 유인하려 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5일 인천 서부경찰서는 미성년자 약취유인 미수 혐의로 6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1시 30분쯤 인천시 서구 한 초등학교 근처에서 하교 중인 초등학생 B양을 유인하려고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B양에게 접근해 "따라와 봐라"고 말했고, 겁에 질려 도망친 B양이 이를 어머니에 알렸다.

B양 어머니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수사를 벌인 끝에 5일 낮 12시쯤 A씨 주거지 인근의 서구 지역 한 공원에서 그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가 서구 지역에서 비슷한 수법으로 반복해서 범행한 것으로 파악했다.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자는 B양을 포함해 초등학생 4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의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다른 피해자가 있는지 등을 철저히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씨의 범행이 알려진 뒤 인근 지역 주민들은 2006년 발생한 김근식 사건을 떠올리며 불안해하는 모습이다.

김근식은 2006년 5~9월 인천시 서구·계양구를 비롯해 경기도 고양·시흥·파주시 일대에서 미성년자 11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2006년부터 복역해왔다. 오는 17일 서울남부교도소에서 출소를 앞두고 있다.

서울남부지법은 김근식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외출금지 연장 청구를 받아들여, 김 씨의 외출제한 시간은 기존 오후 10시~오전 6시에서 오후 10시~오전 9시로 늘어났다.

등굣길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범행을 선제적으로 방지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