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죽변면사무소, 새 건물 입주 5일 만에 누수

  • 0

공무원과 민원인들 황당...업무 불편 겪어

죽변면사무소가 누수로 인해 책상을 비닐로 덮어 두고 있다. 죽변면사무소 제공.
죽변면사무소가 누수로 인해 책상을 비닐로 덮어 두고 있다. 죽변면사무소 제공.

경북 울진군 죽변면사무소가 새 건물로 입주한 지 5일 만에 비가 새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발생했다.

죽변면사무소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개청한 죽변면사무소가 지난 4일 내린 비로 인해 천장에서 빗물이 새어 나와 공무원들과 민원인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새 건물에 입주한 지 불과 5일밖에 되지 않았다.

이날 누수로 1층 행정서비스 사무실에서는 빗물이 떨어져 직원들이 컴퓨터와 관련 장비 보호를 위해 비닐로 덮고, 합선을 우려해 전원을 차단하는 등 진풍경이 빚어졌다.

울진군과 시공사는 급히 현장을 찾아 긴급 원인 점검을 벌여 옥상에 실리콘으로 마감된 부분에 손상된 것을 발견하고 응급 복구 작업을 했다. 다행히 응급 복구 후 더 이상 누수현상이 발생하지 않았다.

장세석 죽변면장은 "새 건물에서 갑자기 빗물이 흘러내려 근무중이던 직원들과 면사무소를 찾은 민원인들이 큰 불편을 겪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한편, 기존 죽변면사무소는 지난 1987년 준공돼 시설 노후와 협소한 공간으로 주민들이 불편을 겪자 옛 건물을 허물고 49억5천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1천380㎡ 규모로 신축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