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당 재건하면 정권 연장…제 목표 거기에 맞춰 있어"

  • 0

당권 도전 의지를 밝힌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20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권 도전 의지를 밝힌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20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차기 전당대회 출마 의지를 밝히며, 당을 재건해서 정권을 연장하는 데 목표가 맞춰져 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6일 오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차기 전당대회에 출마할 것이냐'는 질문에 "당연하다"며 "(당을) 리빌딩(재건)을 하면 정권 연장이 될 수 있다. 그래서 제 목표는 거기에 맞춰 있다"고 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의 경우는 개혁의 골든타임은 지금이 아니라 총선에서 1당이 된 뒤"라면서 "국회에서 제도적으로 그걸 뒷받침해야지 개혁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차기 당권 주자로 유력하게 꼽히는 김기현 의원이 자신을 향해 '이미지 정치'를 한다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선 "총선 승리에 저보다도 그분이 더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시면 당원들이 그렇게 선택을 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안 의원은 "사실은 지금 가장 최전선이 수도권"이라며 "수도권은 중도 표심을 가진 그런 유권자들이 많다. 그런데 중도에 대해서 저는 지난 10년 동안 현역 정치인 중에 가장 오랫동안 고민하고 그분들이 어떻게 생각을 하시고 그분들의 힘, 그러니까 선거의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힘도 알고 있고 한계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에서 전방에 있는 사령관이 나와야 빨리빨리 신속하게 대응하고 수도권에 맞게 그렇게 전쟁을 치를 수가 있는 것 아니겠느냐"라며 "저는 현재 전국의 모든 단위의 선거를 전부 지휘해본 경험이 있는 유일한 정치인"이라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이날 당 중앙윤리위원회가 이준석 전 대표 추가 징계 심의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 대해선 "당을 사랑하는 마음이고 자기의 정치적인 미래를 생각한다면 이쯤에서 (이 전 대표가) 자진 사퇴하고 당의 길을 터주는 게 좋다"며 "당에서도 이제 추가 징계는 없던 일로 하겠다고 정치적으로 해결책을 찾는 게 최선"이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