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 전국 3만3588명 확진…"연휴 끝나니 2배 급증"

  • 0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3만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만3천58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1만5천725명)보다 1만7천863명 많아 2배 이상으로 늘었다. 1일∼3일 연휴에 줄었던 진단 검사 건수가 평일이 되면서 급증한 영향으로 보인다.

다만 전반적인 유행 감소세는 지속됐다. 이날 중간집계의 신규 확진자 수는 1주일 전인 지난달 27일(3만4천715명)보다 1천127명, 2주일 전인 지난달 20일(3만9천772명)보다 6천184명 각각 줄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늘어날 확진자를 고려하면 5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3만명대 중반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중간집계의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1만9천490명(58.0%), 비수도권에서 1만4천98명(42.0%)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9천740명, 서울 7천674명, 인천 2천76명, 경남 1천947명, 경북 1천600명, 대구 1천511명, 강원 1천224명, 충남 1천218명, 충북 1천88명, 부산 996명, 전북 976명, 대전 915명, 전남 898명, 광주 730명, 울산 540명, 세종 274명, 제주 181명이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3만6천139명→3만864명→2만8천497명→2만6천960명→2만3천597명→1만2천150명→1만6천423명으로, 일평균 2만4천947명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