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태풍 '힌남노' 상륙 직전에 골프 치고 미술관 관람

  • 0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행정안전부·인사혁신처·공무원연금공단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최정우 포스코 그룹 회장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행정안전부·인사혁신처·공무원연금공단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최정우 포스코 그룹 회장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경북 포항·경주 지역에 대규모 피해를 입힌 제11호 태풍 힌남노 대비기간에 골프를 치고 미술 전시회에 다녀온 사실이 드러났다.

최 회장은 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의 "9월 1일부터 재난대책본부를 가동했다고 했는데, 9월 3~4일 주말을 이용해 골프를 쳤느냐"는 질의에 "3일은 골프를 쳤고, 4일에는 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에 박 의원이 "일주일 전부터 재난대책본부가 가동 중인 상황에서 골프를 치러 가는 게 재난대책 책임자로 말이 되나"라며 묻자, 최 회장은 "회사 매뉴얼상 재난대책본부장은 제철소장으로 돼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최 회장의 답변에 대해 "9월 3~4일 태풍으로 전부 긴장한 상황에서 포스코 회장이 골프장에 가 있다는 게 말이 되냐. 책임져야 한다"고 질타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도 매뉴얼상 재난대책본부장은 제철소장이라는 최 회장의 답변에 "매뉴얼 탓을 하고 있느냐. 제정신이냐. 정신차려라"고 지적했다.

이날 감사에서 최 회장이 태풍 상륙 하루 전날 미술 전시회에 다녀온 사실도 밝혀졌다.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이 "최고 경영진이라는 증인,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정탁 포스코 사장 모두 8월 30일부터 단 한번도 태풍 대응 회의를 주재한 적이 없다"며 "태풍이 포항으로 접근하는 시간대인 9월 5일 오후 4시부터 미술 전시회를 관람했다는 맞나"라고 묻자, 최 회장은 "맞다"고 답했다.

또 이 의원이 "올 들어 포항제철소에 전부 몇 번 갔냐"고 묻자 최 회장은 "3번"이라고 답했다. 이 의원이 "정확하게 다시 얘기하자면 1번"이라고 지적하자, 최 회장은 "3번이 맞다"고 정정했다.

최 회장은 '올해 12월까지 침수 공장을 재가동하는 데 자신있나'는 질의에는 "12월까지 현재 18개 공장 중 14개 공장을 정상 가동해 국내 철강 수급에 전혀 지장없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답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