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권성동, '文 격노'에 "전직 대통령 초법적 존재 아냐"

  • 0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3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한 감사원의 서면 조사 요구에 불쾌감을 표시한 데 대해 "무려 전직 대통령이 법치와 기분도 구분하지 못해서야 되겠나"라고 맹비난헀다.

권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적폐청산 구호를 외치며 전임 정부 털어댔던 과거는 유쾌한 일이고 자신이 조사받아야 하는 현재는 불쾌하단 말인가"라면서 "전직 대통령은 초법적 존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손에 죽은 공무원을 월북자로 규정했다. 심지어 당시 사건 기록을 대통령기록물로 지정하여 진실을 봉인하려 했다"며 "이처럼 기가 막힌 사건에 문 대통령은 분명하게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감사원의 문 전 대통령 조사 통보를 '유신 공포정치가 연상된다'고 한 데 대해선 "조사를 앞두고 공포를 느끼고 있다는 자기고백일 뿐"이라며 "본인도 서면조사를 다섯 줄로 때웠으니 문 대통령에게 감정이입을 할 수 있다. 좋게 포장하면 동병상련이고 솔직히 말하자면 공범의 의리"라고 비난했다.

권 의원은 "민주당은 정부의 정당한 법과 절차 집행에 대해 '촛불을 들길 원하느냐'며 엄포를 놓고 있다"며 "무슨 일만 생기면 촛불부터 꺼내는 낡은 레퍼토리, 이제는 그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이 돼서 법 대신 불부터 찾는다면 민주당은 헌법기관이 아닌 배화교(拜火敎) 신자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며 "법과 절차에 '불쾌' 따위를 논하며 비협조적으로 일관한다면 이것이야말로 헌정사의 수치로 기록될 것"이라고 질타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