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與, 김건희 논문 서명 동일필적 의혹에 "민형배 또 헛발질"

  • 0

김건희 여사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참전용사의 집'을 방문해 노병들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참전용사의 집'을 방문해 노병들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3일 김건희 여사 박사논문을 심사한 심사위원들의 서명이 한 사람의 필적으로 추정된다는 의혹에 대해 "민형배 무소속 의원이 꼼수 탈당이라는 자살골에 이어 헛발질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형배 무소속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엑스맨을 자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심사위원의 동일한 서명 필적은 서명의 편의를 위해 조교가 미리 적어 둔 것이고, 심사위원들이 직접 날인했기 때문에 절차상 하자로 볼 수 없다는 것이 윤석열 정부가 아닌 문재인 정부 교육부의 판단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 의원은 '검수완박' 법안 처리를 위해 민주당에서 위장 탈당하는 꼼수로 법안을 강행 처리하며 거센 비판에 직면하는 등 자살골을 넣은 바 있다"고 꼬집었다.

장 원내대변인은 또 민주당을 향해 "김건희 여사에 대한 과도한 집착에서 벗어나 이재명 대표가 이야기했던 실용적 협치와 민생에 관심을 조금이라도 더 기울여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인 민 의원은 전날 김 여사 박사논문을 심사한 5명의 서명이 한 사람의 필적으로 추정된다는 필적감정 결과를 공개하며 "김 여사의 논문이 내용, 형식 모두 함량 미달이라는 점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설명자료를 내고 "지난해 7월 관련 의혹이 언론에서 제기돼 국민대 특정감사를 벌여 절차상 하자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명 편의를 위해 당시 조교가 논문 인준서 서명란에 심사위원들 성명을 미리 적어뒀으나 날인은 심사위원들이 심사에 참여한 후 모두 직접 했다"며 "심사위원 이름을 수기 또는 타이핑으로 일괄 기재하는 것은 일반적인 절차"라고 해명했다.

대통령실도 "절차상 아무런 하자가 없다는 것은 이전 정부 교육부의 판단"이라며 민 의원 주장을 반박했다.

또 "의원실에서 이런 사실을 알지 못했는지 민간연구소에 필적감정까지 의뢰했지만, 교육부 설명대로 한 사람의 필적이라는 것은 추정할 필요도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