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문재인 대통령님 서면조사 통보, 유신 공포정치 연상"

  • 0

문재인 전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8월 29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로 예방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문밖으로 나와 맞이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8월 29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로 예방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문밖으로 나와 맞이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감사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이 사건 발생 당시 재임 중이었던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해 최근 서면조사 통보를 했다는 소식이 2일 알려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논평 등을 통해 강하게 반발한 데 이어 당 수장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오후 9시 12분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과 역사를 두려워해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강하게 비판했다.

이재명 대표는 "믿기 힘든 보도를 접했다. 감사원이 문재인 대통령님에 대한 서면조사를 통보했다고 한다"며 "온갖 국가사정기관이 충성 경쟁 하듯 전 정부와 전직 대통령 공격에 나서고 있다. 유신 공포정치가 연상된다"고 표현했다.

여기서 언급한 '유신'은 박정희 대통령이 1972년 12월 국회를 해산하고 내세워 그가 1979년 10·26 사건으로 사망하기까지 이어진 유신 체제를 가리키는 맥락이다.

이어진 페이스북 글에서 이재명 대표는 감사원이 속한 윤석열 정부를 지칭한듯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정치보복에 쏟아붓는 사이 민생은 벼랑 끝에 내몰리고 있다"며 "권력남용 끝에는 언제나 냉혹한 국민의 심판이 기다렸던 역사를 기억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치보복이라는 표현은 앞서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도 해당 사안에 대한 구두논평을 통해 "퇴임한 대통령을 욕보이기 위해 감사원을 앞세운 정치보복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쓴 바 있다.

▶감사원은 지난 7월부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본감사를 진행 중이다.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국방부, 해양수산부, 통일부, 외교부, 국가정보원, 합동참모본부, 해양경찰청, 해군본부 등 9개 기관이 감사 대상이다.

감사원은 이어 나흘 전인 9월 30일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 측에 이메일과 전화 등을 통해 서면조사에 응하라고 통보한 것으로, 더불어민주당 관계자가 언론에 전했다. 감사원은 조사 내용을 담은 질문지도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문재인 전 대통령 측은 감사원이 보낸 이메일을 반송 처리하면서 감사원의 서면조사 통보에 대해 강하게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