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동맹 리셉션서 “대구 미군 부대 유치하겠다” 밝혀 주목

  • 0

김재욱 칠곡군수와 브라이언 쇼흔 미 육군 대구기지사령관이 한미 동맹 리셉션에서 '칠곡군은 한미 동맹의 고향'이란 패널을 들고 있다. 칠곡군 제공
김재욱 칠곡군수와 브라이언 쇼흔 미 육군 대구기지사령관이 한미 동맹 리셉션에서 '칠곡군은 한미 동맹의 고향'이란 패널을 들고 있다. 칠곡군 제공

김재욱 경북 칠곡군수가 지난달 30일 미 육군 대구기지사령부 주관으로 왜관읍 캠프캐롤에서 열린 '한미 동맹 리셉션'에서 70년 한미 동맹에 있어 칠곡군의 의미와 가치를 소개하고, 교류 확대와 대구 미군 부대 유치 의사를 밝혀 주목을 받았다.

이번 행사에 한국 측에서는 김재욱 군수, 이삼환 한미친선위원회장, 정주영 칠곡대대장, 칠곡군 보훈관련 단체장 등이 참석했고 미군 측에서는 브라이언 쇼흔 대구기지사령관과 주요 지휘관이 함께 했다.

김 군수는 이날 "칠곡군에는 60년 동안 미군 부대가 주둔하며 지역 사회와 돈독한 유대 관계를 맺어왔다"며 "대구의 국군 부대와 미군 부대를 유치해 칠곡군을 진정한 호국의 도시로 자리잡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 동맹 리셉션 참석자들이 왼손 엄지와 검지를 펴 숫자 7을 그려 칠곡을 상징하는 '럭키 칠곡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칠곡군 제공
한미 동맹 리셉션 참석자들이 왼손 엄지와 검지를 펴 숫자 7을 그려 칠곡을 상징하는 '럭키 칠곡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칠곡군 제공

이어 "칠곡군 다부동에서 백선엽 장군의 1사단과 미군이 최초의 한미 연합 작전을 펼쳤고, 이로 인해 칠곡군은 한미 동맹의 고향으로 불리게 됐다"면서 "한미가 함께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는 등 칠곡군에서 시작된 혈맹이 계승 발전돼 오늘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칠곡군과 미군은 어느 지역보다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며 "앞으로도 상호 교류의 폭을 넓혀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브라이언 쇼흔 사령관은 한미 동맹의 중요성과 303고지 미군 장병의 기억을 되살려 기릴 수 있도록 힘써준데 대해 감사를 전하고, "앞으로도 한미 동맹은 가치 공유와 상호 존중으로 더욱 강화돼 나갈 것"이라며 화답했다.

한편 칠곡군과 미 육군 대구기지사령부는 ▷캠프캐롤 철조망 개선사업 ▷한미 친선의 날 ▷한미 합동 추모행사 ▷미군 장병 지역사회 봉사활동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한미 동맹의 강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